[총선돋보기] 이재명 대전에서 사전투표 … 금강벨트 필승 의지

  • 정치/행정
  • 2024 충청 총선

[총선돋보기] 이재명 대전에서 사전투표 … 금강벨트 필승 의지

5일 오전 9시 30분 대전평생교육 진흥원서 '한표'
캐스팅보터 중원에서 지지층 결집위한 행보 분석
"국회 세종시 완전이전" 한동훈 바람 차단 포석도

  • 승인 2024-04-04 11:30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clip20240404112947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대전에서 4·10 총선 사전투표 하는 가운데 그 배경에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30분 대전 중구 은행선화동 사전투표소인 대전평생교육진흥원에서 한 표를 행사한다.

그는 이번에 인천 계양을에 출마 재선 도전에 나선다.

하지만 자신의 지역구가 아닌 곳에서 사전투표를 하기로 결정한 것은 당 대표로서 가장 극적인 컨벤션 효과를 노린 것으로 보여 진다.



정치권 안팎에선 전통적 캐스팅보터 지역으로 충청권 28석이 걸린 금강벨트에서 지지층 결집을 위한 행보로 풀이하고 있다.

역대 공직선거에서 증명됐듯이 충청권에서 이겨야 제22대 국회에서 원내 1당으로 등극할 수 있다는 점이 이 대표가 대전에서 사전투표 결정한 이유로 분석되는 것이다.

실제 이 대표도 얼마 전 충남 홍성 유세서 "충청에서 이겨야 전국에서 이길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 대표가 사전 투표 첫날 대전을 찾는 또 다른 이유로는 충청권에서 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영향력 이른바 '한풍'(韓風) 차단의 목적도 있는 것으로 읽힌다.

한 위원장은 3월 27일 금강벨트 승리를 위해 국회 세종시 완전 이전 카드를 뽑아들었다. 또 4월 2~3일 충청권 주요 격전지를 찾아 국회 세종시 완전 이전을 위해 여당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같은 한 위원장의 행보는 충청권 최대 현안을 고리로 중원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한 위원장의 국회 세종시 완전 이전 카드를 제시한 이후 일부 여론조사에서 충청권 여당 지지율이 급상승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실제 한국갤럽이 26~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 휴대폰 가상(안심)번호 100%를 이용한 전화면접 방식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 ±3.1%p, 자세한사항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홈피참조)에 따르면 충청권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은 일주일 전 31%보다 15%p 상승한 46%로 나타났다.

반면 충청권에서 민주당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22%에 그쳐 한 주 전 43%에서 21%p 급락했다.

이런 상황을 더욱 두고 볼 경우 충청권에서 선거 막판 여당 지지세 확산이 가속화 될 수 있다는 일각의 분석이 이 대표가 대전에서 사전투표 하는 것을 결정한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남대 개교 68주년 'K-스타트업 밸리'로 도약
  2. 대덕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대전대덕신협 직원에 감사장 수여
  3. 대전 학교 악성민원 피해사례 0건이지만… 학교현장 여전히 아슬아슬
  4. 뺑소니 사고 내고 도망 친 60대 무면허 운전자 검거
  5. 충남대병원 환자식사 보살핀 강하이 팀장 복지부장관상
  1. 유희동 기상청장, 기후변화 딸기농가 악영향 현장 점검
  2. [대전미술 아카이브] 32-LONG LIVE DRAWING!
  3. 대전을지대병원, 소화기내시경센터 새단장 조기발견 앞장
  4.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5.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헤드라인 뉴스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대전 중구 원도심에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유성구 신도심으로 이전하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소진공을 지켜내야 하는 중구는 정치권까지 나서 이전에 전면 반대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반면, 유성구는 중구의 강력한 반발을 의식해 대체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정치권 일각에선 적극 환영한다는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18일 소진공이 유성구 지족동 인근 건물로 이전하는 것과 관련해 중구 정치권에서는 잇따라 반대 입장을 내며 적극 만류에 나섰다. 김제선 중구청장은 이날 중..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제22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소수여당인 국민의힘과 거대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본격적인 힘 대결이 시작됐다. 민주당 등 야당이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했던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비롯해 국민의힘이 위원장을 맡은 국회 법사위에서 심사가 지연 중인 5개 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 하면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18일 '양곡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 요구의 건'을 본회의에 직회부했다. 민주당은 농해수위 전체회의를 단독 소집해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농수산물 유통 및..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서울을 비롯한 일부 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 전환한 가운데 충청권 집값은 여전히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크게 하락한 세종을 중심으로 대전·충남은 내렸고, 충북은 유일하게 상승했다. 다만, 수도권 등에서 상승 기조를 보이는 만큼 지역에서도 반등할 것이란 기대 여론도 없지 않다. 한국부동산원이 11일 발표한 '4월 둘째 주(15일 기준)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주 대비 0.02% 하락했다. 하락 폭은 전주(-0.01%)보다 확대됐다. 집값 하락은 21주째 이어졌다. 이번 주 아파..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4월의 여름 풍경 4월의 여름 풍경

  •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