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총선]조한기 후보측 대변인, "국민의힘 정치인들은 허위사실 유포 전문가?"

  • 정치/행정
  • 2024 충청 총선

[충청 총선]조한기 후보측 대변인, "국민의힘 정치인들은 허위사실 유포 전문가?"

"태양광 괴담은 민주당 작품"이라는 국민의힘 지방의원들 기자회견 정면 반박, "증거를 제시하라"
"4일까지 기자회견 내용 정정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부득이 고발할 것"성명서 통해 밝혀

  • 승인 2024-04-04 13:09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clip20240404130905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후보 선거 홍보물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후보측 대변인은 4일 "국민의힘 정치인들은 허위사실 유포 전문가?"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3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산시의원들은 언론에 보도된 성일종 후보의 '태양광 특혜, 갭투자 의혹'에 대한 해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며 "그 직후, 국민의힘 서산태안 지방의원 일동은 더불어민주당 서산시의원들에 의해 제기된 비리 의혹에 대한 해명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해명은커녕 또 다른 허위사실로 부정선거를 획책했다"고 밝혔다.

"서산태안 국민의힘 지방의원들과 성일종 캠프는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대한 해명보다 '태양광 괴담은 민주당 작품'이라는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국민의힘 지방의원들은 태양광 특혜 의혹이 민주당 작품이라는 뚜렷한 근거를 제시하라. 그러지 않는다면 선거를 목전에 둔 상황에서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로 민주당과 조한기 후보에 대한 악의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과 성일종 후보 측은 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과 해명보다 경찰 고발을 택했다"며 "국민의 목소리를 '입틀막'하는 전형적인 윤석열 정권의 수법이다. 보도된 의혹과 조한기 캠프가 무슨 연관성이 있는지 아무런 설명도 없이 경찰에 고발부터 했다. 자신의 범죄 의혹을 물타기 하려는 명백한 무고행위다. 이에 대해 성일종 후보 측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일종 캠프는 지지하지도 않은 서산시 여성단체협의회가 성일종 후보를 지지했다는 허위사실을 공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서산경찰서의 수사를 받는 중임에도 또다시 플랜트노조 일부 조합원들의 지지를 플랜트노조의 지지로 오해받을 수 있는 보도자료를 배포해,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충남지부의 강력한 반발을 자초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명백한 부정선거 누범 행위를 저지른 것이다. 허위사실 공표는 공직선거법 제250조에 따라 피선거권을 상실하는 등의 강력한 처벌이 내려진다는 사실을 재확인해 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 서산과 태안에 조한기 후보를 비방하는 정체불명의 문자가 무차별 유포되고 있다. 4년 전과 똑같은 행태다. 조한기 캠프는 지금 자행되고 있는 불법행위에 대해 끝까지 추적하여 반드시 그 배후를 밝혀낼 것임을 밝힌다"고 주장했다.

또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국민의힘 서산태안 지방의원들과 성일종 캠프는 자신들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4월 4일까지 정정하고 사과하라. 이에 응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부득이 지방의원들을 경찰에 고발하지 않을 수 없음을 밝힌다"고 주장했다.서산·태안=임붕순·김준환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남대 개교 68주년 'K-스타트업 밸리'로 도약
  2. 대덕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대전대덕신협 직원에 감사장 수여
  3. 대전 학교 악성민원 피해사례 0건이지만… 학교현장 여전히 아슬아슬
  4. 뺑소니 사고 내고 도망 친 60대 무면허 운전자 검거
  5. 충남대병원 환자식사 보살핀 강하이 팀장 복지부장관상
  1. 유희동 기상청장, 기후변화 딸기농가 악영향 현장 점검
  2. [대전미술 아카이브] 32-LONG LIVE DRAWING!
  3. 대전을지대병원, 소화기내시경센터 새단장 조기발견 앞장
  4.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5.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헤드라인 뉴스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대전 중구 원도심에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유성구 신도심으로 이전하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소진공을 지켜내야 하는 중구는 정치권까지 나서 이전에 전면 반대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반면, 유성구는 중구의 강력한 반발을 의식해 대체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정치권 일각에선 적극 환영한다는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18일 소진공이 유성구 지족동 인근 건물로 이전하는 것과 관련해 중구 정치권에서는 잇따라 반대 입장을 내며 적극 만류에 나섰다. 김제선 중구청장은 이날 중..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제22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소수여당인 국민의힘과 거대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본격적인 힘 대결이 시작됐다. 민주당 등 야당이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했던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비롯해 국민의힘이 위원장을 맡은 국회 법사위에서 심사가 지연 중인 5개 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 하면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18일 '양곡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 요구의 건'을 본회의에 직회부했다. 민주당은 농해수위 전체회의를 단독 소집해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농수산물 유통 및..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서울을 비롯한 일부 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 전환한 가운데 충청권 집값은 여전히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크게 하락한 세종을 중심으로 대전·충남은 내렸고, 충북은 유일하게 상승했다. 다만, 수도권 등에서 상승 기조를 보이는 만큼 지역에서도 반등할 것이란 기대 여론도 없지 않다. 한국부동산원이 11일 발표한 '4월 둘째 주(15일 기준)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주 대비 0.02% 하락했다. 하락 폭은 전주(-0.01%)보다 확대됐다. 집값 하락은 21주째 이어졌다. 이번 주 아파..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4월의 여름 풍경 4월의 여름 풍경

  •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