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난 놈보다는 된 놈을

  • 오피니언
  • 문예공론

[문예공론] 난 놈보다는 된 놈을

김기태/수필가

  • 승인 2024-04-09 11:31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자식(子息)은

내(自) 마음(心)을 심어 줄 아들(子)이다.



개구장이라도 좋다. 튼튼하게만 자라다오! 라는

아버지의 바람도 있고,



맞고 들어오는 아이를 보며

맞지만 말고 너도 때려! 라는

엄마의 흥분된 모습도 본다.



그러나

가장 아이처럼 자란 아이가 훗날 어른다운 어른이 된다.

맞고 들어온다.

뺏기고 들어온다.

놀림 당해 울고 들어온다.

부모로써는 속 터지는 일이지만,

이런 아이가 남을 배려하고

인정하며 큰 그릇이 된다.



아이들에게는

내가 잘할 수 있는 것을 찾도록 하고,

지금 할 일과 뒤에 할 일을 구분하는 능력을 키워주고,

해야 할 일과 해서는 안 되는 일을 구분하는 가치관을 심어주고,

도전하여 이룰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

스스로 문제점을 보고 처리하는 능력을 길러

나답게 살아가도록,

키우면 된다.



아이들에게는 되도록 인색한 것이 좋다.

극기를 통해 스스로 살아남는 것도 익혀야 한다.

그리고 바른 길을 가도록 예의 바르게 키워라.

어려서는 춥고 힘들게 키워야 커서 강한 사람이 된다.

말 잘 듣는 마마보이로 키우면. 대학을 나와도 스스로 결정하는 것을 못한다.

아이들이 괴팍스런 구석이 있고 모험과 도전적인 면이 있다면 안심해도 된다.



아이들은 등 뒤에서 부모들이 사는 모습을 지켜본다.

그 뒷 모습으로 가문의 전통을 전해 주라.

친구사이와 달리 부자사이는 권위와 위엄도 필요하다.

자녀교육은 서 있는 아버지 그림자 하나로 이루어져야 한다.

인기 있는 아버지보다 존경받는 아버지가 우선이다.

놀기만 하는 아이도 문제지만 공부만 하는 아이는 더 문제다.

가난해도 당당한 아버지의 태도는 자녀들이 당당하게 자랄 수 있는 정신적 밑거름이 된다.



자식에게 삶의 목표를 정해주지 말자.

고기잡는 방법만 가르치면 된다.

다음은 그 아이가 알아서 할 일이다.

사람들은

자식이 난놈이 되기를 원하지만,

난놈으로 살다 TV에 밧줄로 묶여 나타나는 자식보다는

된놈으로 사는 것이 가문의 영광이다.



"된 놈이 되고 난놈이 되면 더 좋고…"

김기태/ 수필가

f1004c18efe00419b57617416f9f25d75b8647e5
김기태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2.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3.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4.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5.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1.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2.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3.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사설] 단체장 해외출장의 두 가지 사례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