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돋보기] 충청민심 2년 만에 역전 민주>與

  • 정치/행정
  • 2024 충청 총선

[총선돋보기] 충청민심 2년 만에 역전 민주>與

與 대선 땐 앞섰지만 총선서 밀려
대전, 유효표 민주 54% 국힘 42%
충남 4%p, 충북 2%p 민주가 앞서

  • 승인 2024-04-14 11:00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clip20240414105631
연합뉴스
2022년 치러진 20대 대선에서 국민의힘으로 향했던 충청 민심이 2년 만에 열린 22대 총선에서 뒤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에 따르면 이번 총선 대전 전체 유효표는 80만9천204표에 달한다.

이 가운데 국민의힘은 34만6천208표(42.78%), 민주당은 43만8천720표(54.22%)를 얻었다. 민주당이 9만2천512표(11.44%p) 차로 앞섰다.

지난 대선에서는 국민의힘이 49.55%로 민주당 46.44%를 3.11p 차이로 우위를 보였는데 이번에 역전된 것으로 집계됐다.



충남 표심도 같은 흐름으로 분석됐다.

총선 유효표 117만785표 중 국민의힘이 55만1천754(47.13%), 민주당이 60만3천632표(51.56%)를 득표했다. 득표율 차는 4.43%p다.

충남은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51.08% 득표율로 민주당 44.96%를 이겼던 곳인데 이번 총선에선 여당이 밀린 것으로 나온 것이다.

충북 역시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50.67%)이 민주당(45.12%)을 앞섰지만, 이번 총선에서는 민주당(50.23%)이 국민의힘(47.93%)을 제쳤다.

충청권 총선 표심은 수도권과 판박이였다.

서울과 경기 인천도 2년 전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앞서지만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 우세로 뒤바뀐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인데 충청과 수도권이 전국 민심 바로미터라는 점이 재차 입증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서울 전체 유효투표수는 567만5천720표다. 이중 국민의힘이 262만7천846표(46.30%), 민주당이 296만4천809표(52.24%)를 득표했다.

민주당이 서울 전체 지역구 투표에서 33만6천963표 차이로 국민의힘을 앞선 것이다. 격차는 5.94%포인트(p)다.

반대로 지난 대선에서는 당시 국민의힘 후보였던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에서 50.56%의 득표율로, 이재명 대표의 45.73%를 4.83%p 차로 앞선 바 있다.

경기에서도 총선 득표율을 대선과 비교하면 국민의힘이 2.8%p 하락했고, 민주당이 3.73%p 상승했다.

이번 총선에서 경기 지역 유효표 763만5천329표 중 국민의힘은 326만9천685표(42.82%), 민주당은 417만3천900표(54.67%)을 획득했다.

민주당이 90만4천215표차(11.85%p)로 국민의힘을 앞섰다.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45.62%, 민주당이 50.94%로 5.32%p 차이가 났지만, 이번 총선에서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인천의 경우 지난 대선 국민의힘 47.05%, 민주당 48.91%로 1.86%p 차의 초접전이 벌어졌지만, 이번 총선에서는 민주당이 8.66%p 차이로 국민의힘을 앞섰다.

국민의힘은 총선에서 전체 유효표 166만4천960표 중 74만7천240표(44.88%), 민주당은 89만1천343표(53.54%)를 득표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한남대 글로벌 창업 연합대학, 교육 선도모델로"
  5.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1.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2.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3.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4.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