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물류산업 노동자, 물류단지 노동환경 개선 촉구

  • 사회/교육
  • 노동/노사

대전 물류산업 노동자, 물류단지 노동환경 개선 촉구

15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

  • 승인 2024-04-15 17:44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7B0044A5-4DBC-436A-A7FA-BB9B0221FA41
15일 물류단지 노동자 기자회견 모습 (사진=공공운수노조 대전지역 본부 제공)
대전 물류산업 노동자들이 지역 물류단지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

공공운수노조 대전지역본부 15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2대 총선 당선인과 대전시를 향해 물류단지 노동조건 개선 필요성을 강조하며, 현장 노동자의 요구안을 주요 입법·정책 과제로 반영할 것을 요청했다.

해당 요구안에는 물류센터 냉난방시설·환기시설 설치, 확충 의무화, 물류센터 폭염·혹한 대책 법제화, 휴게시간·휴게공간 보장, 물류센터 내 시설·안전 관리 감독 강화와 안전대책 마련, 일방적 재계약 거부 금지·블랙리스트 근절,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 재도입 및 전면 확대 적용 등을 담았다.

대전시에는 물류산업 활성화 조치에 대한 제정 지출내역과 금액 정보공개, 입주사와 지자체가 맺은 MOU 및 특혜사항 투명 정보 공개, 물류단지계획심의위원회 구성과 운영에 대한 투명성 확보·회의 결과 공개, 노동자·시민 숙의·참여활동 보장 등 감시 통제 강화를 요청했다.



노조 측에 따르면, 대전시의 유출입 물동량은 2019년 2311만 3000t에서 2031년 3332만 4000t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2023년 8월 대전은 '대전시 물류단지 개발 및 활성화 지원 조례'를 통과시키며 물류단지 인허가를 4년에서 6개월로 단축시키는 규제 완화를 추진했다. 올해는 남대전종합물류단지 내 2만 7000평 규모의 쿠팡 신선센터가 완공됐다. 이밖에 한진스마트메가허브터미널 신설 개장, 북대전종합물류단지 설립 등이 예정돼 있다.

이처럼 대전은 물류 중심 도시를 선포하며 엄청난 규모의 예산을 운용하고 있지만, 물류단지 내 노동조건에 대해서는 무대책이라는 것이다.

이날 박정훈 노조 부위원장은 "대전시가 민간기업과 손을 잡고 물류 산업에 투자했다면, 물류 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에 대한 책임도 함께 져야 한다"며 "물류 노동자들이 저 단가와 높은 노동강도, 장시간 노동으로 과속 과적 졸음운전을 하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게 된다. 대전시는 물류기업과 산업안전보건 책임을 함께 지고 기업이 안전보건조치를 잘 이행하는지 감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바름 기자 niya1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4.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5. 대전 대학병원 하반기 전공의 신규모집 각양각색
  1. [기고] 가족동요 부르기
  2. 대전교육청 학교전담경찰관 연계 '소극'
  3. 대전 노래방서 다른 손님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구속
  4. (사)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대전시사회적기업협의회와 업무협약(MOU)
  5.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헤드라인 뉴스


지역 어디서나 즐긴다… 대전 문화·체육 허브도시로 도약

지역 어디서나 즐긴다… 대전 문화·체육 허브도시로 도약

민선8기 대전시는 지역 발전을 견인할 미래 비전으로 문화 체육 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있다. 모든 시민이 사는 곳에서 손쉽게 문화 체육 콘텐츠를 접하면서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 나아가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9·10·11면> 대전시 '문화·예술·체육 허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가장 주력하고 있는 것은 바로 접근성이다. 문화체육시설 조성으로 정주 여건을 높이고, 해당 분야의 다양성과 접근성을 향상해 시민들이 함께 향유하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여기에 문화시설과의 시너지 효과를 내기..

한동훈, 압도적 지지로 국민의힘 신임 대표 당선
한동훈, 압도적 지지로 국민의힘 신임 대표 당선

국민의힘 신임 대표에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한동훈(73년생) 후보가 과반을 훨씬 웃도는 지지로 당선됐다. 최고위원과 청년 최고위원에도 ‘친한동훈’ 후보들이 선출됐다. 국민의힘은 23일 오후 2시부터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한동훈 후보의 신임 당 대표 선출을 공식 발표했다. 최고위원은 장동혁·김재원·인요한·김민전 후보가, 1명인 청년 최고위원에는 진종오 후보가 당선됐다. 한동훈 신임 대표는 전체 선거인단은 84만1614명 중 40만8272명(투표율 48.51%)이 참여한 투표 합산 결과, 과반을 뛰어넘는 62..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대전을 연고로 하는 프로스포츠 구단인 한화이글스와 대전하나시티즌이 최악의 부진을 겪으며 나란히 최하위로 추락했다. 그나마 프로야구 한화는 올해 역대급 흥행몰이를 하며 한숨 돌리는 모습이지만, 대전하나시티즌은 거듭된 패배에 골수팬들마저 등을 돌리고 있다. 23일 오전 기준 KBO와 K리그1 등에 따르면 한화와 대전은 각각 리그 최하위에 위치해 있다. 양 팀 모두 시즌 초 마주한 지독한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해 감독 교체와 선수단 리빌딩이란 과감한 결단을 내렸지만, 현재까지의 결과는 암담한 수준이다. 김경문 감독 부임 이후 한동안 5할의..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새소리와 함께 책 속으로’…숲속의 문고 개장 ‘새소리와 함께 책 속으로’…숲속의 문고 개장

  • ‘여름이 즐겁다’…도심 속 물놀이장 속속 오픈 ‘여름이 즐겁다’…도심 속 물놀이장 속속 오픈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