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 칼럼] 64. 장애인의 날

  • 오피니언
  • 사외칼럼

[염홍철 칼럼] 64. 장애인의 날

염홍철 국립한밭대 명예총장

  • 승인 2024-04-18 12:00
  • 신문게재 2024-04-19 18면
  • 현옥란 기자현옥란 기자
염홍철칼럼
염홍철 국립한밭대 명예총장
내일은 제44회 장애인의 날입니다. 한주 내내 장애인들을 위한 각종 행사가 열리고 있지만 과연 얼마나 그들을 위로하고 그들에게 보람을 주었는지는 의문입니다.

이 세상에는 질병 때문에 고통받는 사람, 경제적으로 어려워 삶의 한계 상황에서 헤매는 사람, 사람 관계에서 상처받아 가슴 아픈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상당 부분 순간적인 고통일 수 있지만, 인생 전체를 볼 때는 평생 힘들고, 불편하고, 외롭게 사는 장애인들에 비해서는 그래도 낫지 않을까요?

정부는 물론이고 우리는 모두 장애인들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 소홀히 해서는 안 되고, 그것은 선행(善行)이 아니라 우리의 의무입니다. 언젠가 장애인에 대한 더 생생한 자료를 얻기 위해 서점을 찾아 훑어봐도 적당한 책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이것도 장애인에 대한 무관심을 나타낸 하나의 사례가 아닐는지요.

그러나 우리 사회에는 장애인을 위해 헌신한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공직에 있을 때 장애인 시설을 방문한 바 있습니다. 그때 중증 장애인 곁에서 그들을 희생적으로 돌보는 사회복지사들을 보고 감동을 받은 바 있습니다. 어쩌면 장애인 당사자보다 더 힘든 일상을 보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시설을 방문하고 돌아와 바로 그분들에게 "나는 사회복지사들이 하는 일을 그대로 따라 할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여러분께 한없이 부끄러움을 느낀다"는 요지의 편지를 보낸 적이 있습니다.



또 어려운 생활 속에서도 틈틈이 돈을 모아 장애인들에게 보내주는 따뜻한 손길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장애인들은 외롭지만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아직도 우리 사회에는 장애인들에 대한 편견과 무관심이 많기 때문에 이것을 시정하는 적극적인 정책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외국의 어느 장애인 단체장이 우리나라를 방문해서 "이 세상에는 장애인은 없다. 다만 편견만 있을 뿐이다"는 주장을 한 적이 있습니다. 적절한 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라는 법정 스님의 잠언집이 있는데, 거기에 '건강만 해도 축복이고 행복이다'라는 말을 부제로 덧붙이고 싶습니다. 장애인의 날에 '함께 웃었다'라는 시를 써보았습니다.

휠체어에 몸 싣고 가파른 비탈 오른다
땀이 팥죽이 되어 흐른다
턱이 들리고 팔이 휘어 뒤뚱뒤뚱
몸을 움직인다
걷고 덜어도 그 자리 맴돈다

눈꺼풀 닫혀 하늘 못 보면서
더듬이 지팡이 의지해 한 발짝씩 발을 뗀다
손끝이 눈이 되어 여기저기 살피지만
꽃도 하늘도 까맣기만 하다

입을 열어도 한마디 말 나오지 않으니
수화와 필담으로 겨우 얼굴 핀다
가슴 치며 토로한 심장의 소리가
허공을 떠다닌다

눈과 귀와 사지 온전한 사람 보면
부러워 눈물 쏟지만
그들과 견주지는 않는다
어느 정도는 포기한다
그리고 용서한다

장애인 곁에서 천사동무 지켜주고
김밥 할머니 주머니에서 나온
청화(靑貨)가 새옷 되어 다가온다
장애인의 날에
장애인도 울고
천사동무도 울고
김밥 할머니도 울었지만
그들은 이내 환하게 웃었다

염홍철 국립한밭대 명예총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3.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4.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5.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1.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2.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3.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사설] 단체장 해외출장의 두 가지 사례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