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찌 벗어난 대전하나시티즌, 반격 보여줄까

  • 스포츠
  • 축구

꼴찌 벗어난 대전하나시티즌, 반격 보여줄까

공격축구 부활하며 서울FC 안방서 격파
'1위' 김천상무 상대로 분위기 반전 노려

  • 승인 2024-04-29 15:16
  • 심효준 기자심효준 기자
AKR20240427035751007_01_i_P4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대전 김승대(왼쪽).(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대전하나시티즌이 간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리그 최하위를 벗어났다. 최근 침체된 분위기 속 반격을 꿈꾸는 대전이 1라운드 로빈 종료를 앞두고 상승 기류를 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전은 27일 오후 2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FC와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9라운드 홈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대전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며 리그 최하위에서 벗어나 10위에 안착했다.

가장 큰 희소식은 오랜만에 화끈한 공격축구가 부활했다는 점이다. 대전은 앞서 2경기 동안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지만, 안방에서 홈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고 오랜만에 다득점 경기를 펼쳤다. 울산 현대전 이후 4경기 만에 따낸 승리엔 김승대 선수의 멀티골과 안톤의 안정된 수비가 빛났다.

베테랑 공격수인 김승대는 올 시즌 대전의 유니폼을 새롭게 입으며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으나, 7경기에 나설 동안 한 골도 기록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이날 과감한 슈팅으로 시즌 1, 2호 골을 한 번에 뽑아내면서, 그동안 침묵하던 대전 공격의 실마리를 단숨에 풀어냈다. 안톤 특유의 안정감도 승리의 중심에 있었다. 이날 선발로 출격한 안톤은 서울을 상대로 공중볼을 장악했고, 빠른 차단과 클리어링을 펼치며 상대팀의 공격을 번번이 끊어냈다. 특히 김승대의 2번째 골도 안톤이 날카롭게 찔러준 패스가 아니었다면 만들어질 수 없었다.



서울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리그 꼴찌를 탈출한 대전은 30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리그 1위를 달리는 김천상무FC를 상대로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해의 대전과 같이 올 시즌 승격 첫해를 맞이한 김천상무는 최근 4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달리며 현재 K리그1에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팀이다. 유독 강팀을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여주는 대전이 김천상무를 맞아 올 시즌 첫 연승을 기록한다면, 충분히 남은 일정 동안 분위기를 완전히 뒤집어낼 수 있다.

승격 2년 차를 맞아 지독한 슬럼프를 겪던 대전이 안방에서 승점을 확보하며 다시금 반격의 서막을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민성 감독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선수들이 한 발 더 뛰려고 노력했다. 많이 힘들었을 텐데 끝까지 참아낸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다"며 "이런 모습이 계속해서 이어지길 바란다. 다리가 안 좋은 상황에서도 끝까지 경기한 김승대 선수와 주세종 선수를 비롯한 고참들이 역할을 잘 해줘 고맙다"라고 했다.
심효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3.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4.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5.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1.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2.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3.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대전 대덕구, 2024 적극행정 종합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