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지방 시대, 국어책임관 역할의 중요성

  • 오피니언
  • 여론광장

[기고] 지방 시대, 국어책임관 역할의 중요성

서은아 상명대학교 계당교양교육원 교수

  • 승인 2024-05-01 09:59
  • 신문게재 2024-04-30 18면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KakaoTalk_20240423_135031144
우리나라의 지방자치제는 1949년 지방자치법이 제정되면서 싹이 텄고, 1952년 최초의 지방의회 선거를 치르면서 자리를 잡았다.

지난 2023년에는 대한민국 정부가 지방화 시대를 공식적으로 천명하기도 했다.

이 시점에서 그동안 지역의 공공언어 바르게 쓰기를 담당한 국어책임관의 역할을 짚어보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다.

국어책임관은 국어기본법에 근거한 직책이지만 아직 우리 사회에서는 생소한 용어이다.



국어기본법 제10조를 보면 "국가기관과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국어의 발전 및 보전을 위한 업무를 총괄하는 국어책임관을 소속 공무원 중에서 지정하여야 한다"라고 하여 '국어책임관의 지정'을 의무화하고 있다.

그리고 시행령 제3조에 "해당 공공기관 등의 정책 또는 업무를 효과적으로 국민에게 알리기 위한 알기 쉬운 용어의 개발·보급과 정확한 문장의 사용 장려, 해당 공공기관 등의 정책 또는 업무 대상이 되는 사람들의 국어 사용 환경 개선 시책의 수립과 추진, 해당 공공기관 등에 근무하는 사람의 국어능력 향상을 위한 시책의 수립과 추진" 등을 국어책임관의 임무로 정해 놓고 있다.

국가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업무에 사용하는 언어를 공공언어라고 하는데, 공공언어는 국가가 국민을 대상으로 사용하는 공적인 언어이므로 쉽게 바르게 품위 있게 써야 오해하지 않고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다.

그러나 공문서 언어뿐만 아니라 청사 언어, 누리집(홈페이지) 언어와 거리 언어를 보면 이해하기 어려운 외래어와 외국어가 너무 많이 사용되고 있는 것이 우리의 언어 현실이다.

예를 들어 "보이스 피싱을 주의하라"라고 아무리 크게 외친들 그 말의 뜻을 모르는 사람에게는 독백이 되고 만다.

"전화 사기를 주의하라"라고 하면 전화로 사기를 치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얼른 알아차리고, 그러한 사실을 공론화함으로써 좀 더 주의를 기울이는 행동을 쉽게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다.

'국어책임관'은 공공기관 소속 공무원 중에 '홍보 또는 국어 담당 부서장'이 맡도록 되어 있어, 주로 지자체의 문화 업무 담당 과장이 겸직하는데 대체로 해당 업무에 대한 이해가 낮은 편이다.

매년 2차례에 걸쳐 국어책임관 연수회를 실시하고 있지만 참석하는 국어책임관은 그리 많지 않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2023년 8월을 기준으로 중앙행정기관 및 소속기관에 1406명, 지방자치단체에 243명, 교육청에 253명, 특수법인에 66명 등의 총 2318명의 국어책임관이 지정되어 있으나 대부분 겸직이라 국어책임관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기에 역부족인 경우가 많다.

국어책임관을 도와 지역의 공공언어 환경을 개선하도록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한 '국어문화원'이 있으나 제대로 된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상명대학교 국어문화원만 하더라도 충남 거점 국어문화원으로서 그동안 국어책임관과 함께 우리 지역의 공공언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

지방화 시대에 충청남도가 국어책임관 업무의 중요성을 인식한 정책을 펼친다면, 지방화 시대를 맞이하여 더욱 성장하는 지역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 왜냐하면 언어란 사람들의 마음을 연결하고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최선의 도구이기 때문이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1.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2.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3.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