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미술 아카이브] 36-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

  • 오피니언
  • 대전미술 아카이브

[대전미술 아카이브] 36-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

우리원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 승인 2024-05-01 14:41
  • 신문게재 2024-05-02 19면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clip20240501085227
사진=대전시립미술관 제공
동시대 미술의 언어는, 정확히 그 언어의 범주는 넓고 경계는 느슨하다. <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2009)는 새로운 기술 매체가 야기한 미학적 변화와 이를 수용해 나간 동시대 미술의 실험성을 김홍주, 김해민, 임동식, 정광호, 홍명섭의 조형언어로 풀어낸 전시다.

김홍주의 작품에는 그려진 부분과 그려지지 않은 (남겨진) 부분이 존재하는데 이 둘 간의 경계에서 어떤 의미가 발생되는가를 살핀다. 붓으로 그린 부분과 그리지 않은 부분의 병치를 통해 오히려 관람의 포인트를 흐리고 몰입을 방해하며 그림이란 무엇인가를 물은 것이다. 미디어 아티스트 김해민의 경계는 농담과 진담, 영상과 현실에 있다. 그는 영상 안쪽과 바깥쪽 현실을 넘나들면서 관객에게 진짜와 가짜는 한끝 차이라고 농담을 건다. 허풍선이의 농담 형식으로 말하지만, 말을 끝낸 후 입을 굳게 다른 심각한 얼굴을 마주한 관객은 그것이 진담이었음을 깨달으며 문제의식이 증폭된다. 임동식은 자연애와 자기애의 경계를 그린다. 자연은 임동식 작업의 한 축이며 그가 자연을 대하는 방식은 공감이다. 그가 자연애를 표현하는 방식은 자연과 자신이 마주하며 고개를 숙이는 것인데 이는 자연에 대한 사랑임과 동시에 자연과 공감을 이룰 수 있었던 스스로에 대한 사랑, 일종의 자기애이다. 정광호는 '비조각적 조각'이라 스스로의 작업을 칭하며 조각과 비조각의 경계를 고민하게 한다. 깎거나 덧붙여 입체를 만드는 것이 전통적 의미의 조각이라면 그의 작업은 '조각'이지만 작가가 화두로 삼는 개념은 '비조각'이다. 레디메이드 오브제를 전시장에 두어 사물의 기능을 상실한 미술작품으로 연출하기도 하고 전시가 끝난 후 일상으로 돌아가면 용도가 있는 사물임을 이야기하며 미술 매체의 개념과 실제 간의 경계와 접점에 물음을 던지는 것이다. 홍명섭은 다소 당혹스럽고 일반적이지 않은 언어를 작업에 부여한다. 시각적으로 보이는 작품들과 자신의 개념적 언어들을 병치하고 이를 통해 시각적 발견과 개념 언어 중 무엇인 먼저인지 그 경계가 '감상'에 있어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가를 실험했다. 이 전시는 동시대 미술의 언어는 각기 다른 형태와 경계에 있지만, 그것은 동시대의 서사를 미학적 원형으로 설정하고 이를 새롭게 변용함으로써 예술의 사회적 가치와 기능을 모색하며 '꽃'을 피움을 시사했다.

/우리원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2.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3.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4.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5.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1.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2. 강준현 국회의원, 민주당 세종시당 '새 리더' 출사표
  3. 집중호우에 흔적없이 사라진 야구장
  4.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5. 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