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 칼럼] 67. 여행을 통해 삶의 확장을 시도한다

  • 오피니언
  • 사외칼럼

[염홍철 칼럼] 67. 여행을 통해 삶의 확장을 시도한다

  • 승인 2024-05-09 12:00
  • 현옥란 기자현옥란 기자
염홍철칼럼
염홍철 국립한밭대 명예총장
저 지난 주말, 가까이 지내는 다섯 가족(부부)이 1박 2일 서해안으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대천 해수욕장, 원산도, 안면도, 수덕사를 거쳐 예산의 내포보부상촌까지였지요. 아직 본격적인 시즌은 아니지만 대천 해수욕장에는 사람들이 많이 모였고, 파란 바다를 볼 수 있어 너무 좋았지요. 파도도 보았고 모래도 보았으며 밤에는 별들도 보았습니다. 이렇게 바다만 바라봐도 힐링이 절로 되었습니다.

이튿날 이른 아침 해수욕장을 따라 모래 위를 걷고, 바다를 보면서 멋진 아침 식사를 하였습니다. 그 후 원산도로 이동하면서 보령의 해저 터널을 통과했습니다. 이 해저 터널은 공사 기간만 9년이 걸렸으며, 총길이는 약 7킬로미터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가장 긴 터널이고 세계에서도 다섯 번째로 긴 터널이기 때문에 그 터널을 통과하는 자체만으로도 아주 짧은 여행이었습니다. 다양한 미디어아트가 있어 지루하지도 않았지요.

원산도에도 볼 것이 많지만 추천하는 사람이 많아 바이더오(bytheO) 카페를 찾았는데, 이곳을 관광 명소로 자랑하는 데는 충분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바다를 내려다보는 경치가 너무 좋았습니다. 커피 맛도 유명 브랜드 커피 못지않았고, 특히 쑥 향이 은은한 쑥카스테라는 별미였습니다. 일행들이 커피를 마시는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면서, 이분들이 이 순간만큼은 마음챙김을 하려고 노력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지요.

풍경 얘기가 나왔으니까 도스토옙스키의 '백지'에 나오는 내용이 떠올랐습니다. 단 5분의 삶이 남은 정치범 사형수가 그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지를 설명하였는데, 처음 2분은 동료들과의 작별에 시간을 보내고, 다음 2분은 자기 자신을 생각하는 데 할애합니다. 나머지 1분은 주위의 풍경을 둘러본다고 했지요. 죽기 직전 마지막 1분을 풍경에 쓰는 것은, 풍경에는 저마다 모양새가 다른 수많은 이야기가 존재하기 때문인 것 같았습니다.



다음으로 방문한 곳은 안면도였는데, 안면도의 많은 볼거리 중에서 자연 휴양림을 선택했습니다. 수령 100년 내외의 안면 소나무들이 천연림을 이루었고, 그들이 뿜어내는 솔 향기는 정신을 맑게 만들었지요. 언덕을 잘 활용해 걷기 좋은 데크가 만들어져서 만족도를 많이 높여 주었지요. 이와 같은 소나무 숲의 자연경관뿐만 아니라 편의 시설도 충분히 되어 있어 여행객의 편리성을 한층 높여주었지요.

마지막으로 수덕사를 찾았는데 여기서는 약간 실망했습니다. 물론 수덕사 자체는 잘 보존되어 있어 고즈넉한 절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으나, 사찰이 관광의 명소가 되다 보니 입구에 수많은 인파와 호객 행위 등 혼잡스러움과 소음은 수덕사 대웅전에 올라가기 전에 이미 진이 빠지는 느낌이었습니다.

이번 여행에서 가장 인상적인 것은 목적지에 가기 전까지 고속도로나 국도가 잘 건설되어 있는 것은 물론이고 도로 좌우에 전개되는 삼림은 우리를 산속에 옮겨 놓은 것 같은 착각을 할 정도였지요. 이미 우리나라에서 민둥산이라는 단어는 찾아보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도로는 시골길 구석구석까지 이어졌습니다. 도로 인프라는 아마 세계 최고 수준이 아닐지 하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그리고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좁은 골목길까지 꽃단장을 해놓았지요. 어느 특정한 곳만이 아니라 어딜 가더라도 아름다운 자연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것이 우리나라의 현실입니다. 이것들은 우리 모두가 만들어 낸 작품입니다. 이번에 방문한 서해안뿐만 아니라 나라 구석구석이 대체로 이렇습니다.

이번 여행을 통해서, 일의 제약을 받지 않는 삶이 어떤 것인지를 확인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그리고 여행을 통해 삶의 확장을 시도하게 되었습니다.

염홍철 국립한밭대 명예총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1.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2.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3.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