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FC, 42일만에 승리"… K리그2 5위까지 순위 끌어올려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아산FC, 42일만에 승리"… K리그2 5위까지 순위 끌어올려

11일 부산 원정경기에서 3대 2 승리… 리그 6경기·42일만
지역사회 공험프로그램 '비타민스쿨' 팬 평가 호평 이어져

  • 승인 2024-05-12 09:51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40512094931
11일 K리그2 11라운드 경기에서 충남아산FC 박대훈이 역전골이자 결승골을 터뜨리고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충남아산FC 페이스북
충남아산FC가 리그에서 6경기 만에 승리해 순위를 5위까지 끌어올리면서 본격적으로 승격 도전에 박차를 가한다.

4월 한 달을 승리 없는 경기로 치르면서 8위까지 내려왔지만, 안정적 팀 전력이 구축되면서 승점 쌓기에 나선다는 다짐이다.

충남아산FC는 11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2 2024' 11라운드 경기를 부산 아이파크와 경기에서 3대 2로 승리했다.

리그 경기로만 6경기이자 42일 만의 승리였다. K리그2 마지막 승리는 3월 30일 청주와 홈 경기였으며, 4월부터 이번 달 첫 경기까지 4무 2패를 기록했다.



4월 무승을 깬 부산과의 경기는 충남아산FC의 막강한 공격축구가 펼쳐진 경기였다. 전반 34분 팀내 최다 득점자 강민규가 선제골을 득점했고, 한 골 앞선 상황에서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에는 양 팀 합쳐 4골이나 터졌다. 동점골과 역전골이 연달아 터지면서 박진감 넘친 경기가 이어졌다.

부산 페신이 후반 11분 동점골, 직후 아산 강준혁이 골을 추가해 2대 1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아산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는데, 4분 뒤 부산 라마스가 동점골로 따라붙으면서 2대 2로 또다시 동점 상황이 만들어졌다.

팽팽하게 이어지던 승부는 후반 42분 아산의 박대훈이 결승골을 터뜨리면서 충남아산FC 승리로 막을 내렸다.

이로써 충남아산FC는 11라운드까지 치른 리그에서 승점 14점으로 5위로 올라섰다. 3위인 서울이랜드와 4위 부산이 승점 15점, 6위 청주가 14점으로 리그 초중반부터 승격 패넌트레이스에 도전하게 될 5위까지의 순위 싸움도 더 치열해지고 있다.

clip20240512095043
11일 경기 후 충남아산FC 선수단이 서포터즈석 앞에서 승리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충남아산FC 페이스북
현재 K리그2 선두는 2경기를 덜 치른 안양이 승점 20점, 수원이 19점으로 각각 1,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도민구단인 충남아산FC는 각종 지역 사회 공헌 프로그램과 팬 서비스를 이어가면서 팬 친화 모범구단으로도 이름을 올리고 있다.

구단은 지난달 청양 가남초등학교와 온양중앙초등학교 비타민스쿨을 운영했으며, 다문화 축구교실인 신창누리유소년축구단을 출범하기도 했다.

비타민스쿨은 충남아산FC가 창단부터 지금까지 진행하고 있는 대표 지역 사회공헌활동으로 선수가 직접 지역의 학교를 찾아 축구클리닉와 팬 사인회 등을 통해 팬과 만나는 시간을 갖는 것으로 '모범 팬 친화 활동'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내포=이현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3.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4.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5.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1.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2.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3.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4.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교육청이 2027년까지 석면 학교 제로화를 목표로 방학 기간 중 제거 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학교 118곳의 석면을 제거해야 하는 대전교육청은 현재 흐름대로라면 목표 기한 내 모든 학교 석면 제거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1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2024년 내 29곳의 학교를 대상으로 석면 제거 공사를 실시한다. 여름방학 중 대전 내 학교 석면 제거 공사는 11곳이며 나머지 18곳은 겨울방학 중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이 이번 여름방학 중 공사를 진행하는 학교는 초등학교 5곳, 중학교 4곳, 고등학교 2곳이다..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