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돌이를 잇는 대전의 마스코트 '유니콘단'을 아시나요?

  • 문화
  • 문화 일반

꿈돌이를 잇는 대전의 마스코트 '유니콘단'을 아시나요?

대전콘텐츠기업지원센터 제작 홍보캐릭터 삼총사
유니콘·양·상추 활용한 '당콘이, 양콘이, 상콘이'

  • 승인 2024-05-16 16:14
  • 신문게재 2024-05-16 3면
  • 최화진 기자최화진 기자
대지 1
대전 유니콘단(당콘이, 양콘이, 상콘이).
'당콘이, 양콘이, 상콘이' 삼총사를 아시나요?

대전 대표 캐릭터에 꿈돌이가 있다면, 대전의 콘텐츠를 홍보하기 위해 활동하는 마스코트 '유니콘단'이 있다.

유니콘단의 '당콘이, 양콘이, 상콘이'는 대전콘텐츠기업지원센터가 지역 콘텐츠 기업 육성을 위해 진행하는 '유니:콘 클럽' 사업 명칭에서 착안해 제작한 홍보 캐릭터다.

당콘이는 '당신의 콘텐츠 파트너'라는 의미를 지녔으며, 양콘이는 '양질의 콘텐츠 성장 파트너', 상콘이는 '상생하는 콘텐츠 성장 파트너'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유니콘단은 지원센터의 지원을 받은 입주기업 '스튜디오 아이레'가 제작했다. 스튜디오 아이레는 2015년 설립된 만화·웹툰·캐릭터 제작업체로 지원센터를 통해 웹툰 '한입에 꿀꺽'과 애니메이션 '도깨비캡처 보물산의 전설'을 연재 및 방영하기도 했다.

유니콘단은 지난해 대전 8명의 작가와의 협업을 통해 인스타툰으로도 데뷔했으며, 당콘이가 그려진 마우스패드와 텀블러 등의 굿즈는 지원센터에서 기념품용으로 제공되고 있다. 또 2022년도에 단발성으로 출시했던 카카오톡 이모티콘 역시 당시 큰 인기를 얻기도 했다.

유니콘단을 기획한 지원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당콘이를 통해 지원센터에 정체성이 부여돼 지원센터와 관련 기업을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인스타툰을 활용해 유니콘단의 세계관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화진 수습기자 Hwajin290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태안의 작은거인 청산 신세철 선생 '인향만리'…주민들이 흉상 건립
  2. "내 고향발전 위해" 부여출신 출향인사들 한 자리에
  3. 대전지법, 인터폴 적색수배 보이스피싱 30대 징역형 선고
  4. 한승구 대한건설협회 회장, 최민호 세종시장에 지역 제한 대상 분할 발주 요청
  5. [홍석환의 3분 경영] 선제 조치
  1. [기고] 대전 O시 축제, 세계인의 축제로 키우자
  2. 제천순국경찰묘역 국가관리묘역 지정 기념식 열려
  3. 한남대 창업지원단 2024 글로벌 스타트업스쿨 부트캠프
  4. 한국건강관리협회, 하루 7천걸음 걷기 챌린지 성료
  5. 2025학년도 수능 가늠자 6월 모의평가 4일… 응시자 102명 증가

헤드라인 뉴스


[기획] 2. 죽음→생명의강 변모한 태화강이 세종 금강에 말하다

[기획] 2. 죽음→생명의강 변모한 태화강이 세종 금강에 말하다

세종시 중앙녹지공간은 '전남 순천만(2015년 1호)'과 '울산 태화강(2019년 2호)'에 이어 미래 국가정원 대열에 들어서고, 정원 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연평균 1000만 명 안팎의 방문객으로 전 세계적 명소가 된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2012년)'도 넘어서야 할 대상이다. 중도일보는 울산 태화강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사례 조명을 통해 중앙녹지공간과 금강에 접목할 요소들을 찾아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도시박람회 미래는 2. 죽음의 '6급수..

대전 사과·배 금값 때보다 더 비싸졌다… 올해 들어 최고가 기록
대전 사과·배 금값 때보다 더 비싸졌다… 올해 들어 최고가 기록

대전 사과와 배 등 과일값이 금값으로 불리던 3월보다 높은 가격으로 형성되면서 올해 들어 최고 가격까지 치솟았다. 정부가 1500억 원을 투입해 대규모 할인을 지원했음에도 시간이 지나자 오히려 가격이 급등하며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29일 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이날 대전의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에서 판매되는 사과와 배 등 과일 소매가격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가격을 기록했다. 우선 지역의 사과(후지·10개) 평균 가격은 3만 7867원으로, 한 달 전(2만 9807원)보다 27% 인상된 것으로 집계됐다. 올..

꾸준한 인구 순유입…사람들 충청권 향한다
꾸준한 인구 순유입…사람들 충청권 향한다

올해 충청권 인구 순유입이 대체적으로 늘어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충남의 인구 유입세가 전국 시·도 중에서도 두드러졌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4월 국내인구이동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다른 거주지로 이동한 인구는 53만 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7.1%(7만 8000명) 늘었다. 이는 같은 달 기준으로 2021년에 59만 3000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많다. 충청권에선 충남과 세종, 충북에서 나란히 인구 순유입이 나타났다. 충남은 지난달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순이동률을 기록한 곳으로, 총전입 인구(2만 3460명)가 총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병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충남대병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 보리 익어가는 계절 보리 익어가는 계절

  •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