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주요 출자회사 혁신 공유대회 개최

  • 전국
  • 태안군

서부발전, 주요 출자회사 혁신 공유대회 개최

동두천드림파워 등 4사 혁신전략 보고, 청렴·안전 실천 결의도 진행

  • 승인 2024-05-15 23:01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주요출자회사 혁신공유대회 2
한국서부발전은 국내 주요 출자회사를 대상으로 혁신방안과 경영목표 등을 파악하기 위한 혁신 공유대회 개최했다. 사진은 13일 태안본사 회의실에서 열린 출자회사 혁신공유대회 모습.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은 국내 주요 출자회사를 대상으로 혁신방안과 경영목표 등을 파악하기 위한 혁신 공유대회 개최했다.

서부발전은 13일 태안 본사에서 동두천드림파워㈜, 신평택발전㈜, 청라에너지㈜, 코웨포서비스㈜ 등 출자회사에 새로 임명된 대표이사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경영계약을 체결했다.

액화천연가스(LNG) 복합발전소인 신평택발전과 동두천드림파워는 연료 도입 경쟁력 확보를 통한 수익성 제고를 최우선 해결과제로 정하고 세부 실행전략을 밝혔다.



집단에너지 사업자인 청라에너지는 동절기 비상열원 확보와 부채비율 획기적 감축을 경영목표로 설정했으며, 발전소 운영 서비스 업체인 코웨포서비스는 상생의 노사문화와 산업재해 제로를 목표로 보고했다.

서부발전은 출자회사의 지속적 수익 창출을 위한 재무개선 방안과 효율적 조직관리, 안정적 설비 운영 방안 등 경영 전반의 과감한 혁신 추진전략을 논의했다.

또 신임 대표이사의 책임경영 강화와 청렴 리더십(지도력) 역량 제고를 위해 안전·청렴 가치 내재화 교육도 진행했다.

박형덕 사장은 "기업이 경쟁력을 유지하려면 반드시 혁신활동에 나서야 한다"며 "신임 대표이사들이 주도해 회사의 장기 성장 전략과 혁신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부발전은 출자회사에 현안 해결 노하우를 적극 전달하고 출자회사는 경영성과 창출, 청렴, 안전을 위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대전시 갈등 격화전망
  2. 대전과 충남·북 의사회 30일 대전 둔산동에서 촛불집회
  3. 만취 사고낸 운전자 음주운전 '무죄'…"경찰, 동의 없이 주거진입"
  4. 대전시, 청주공항의 자매도시 직항노선 개설 나서
  5.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1. 대전 초등학교 일부 CCTV 유지·보수 학교지원센터로 이관… 확대 시행 계획은?
  2. 금강유역환경청, 충청지역 기업환경정책협의회 개최
  3. [대전미술 아카이브] 43-대전미술 ‘둘’ - 공예 조각
  4.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5.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헤드라인 뉴스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인 독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이하 머크사)사가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대전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뜬다. 세계 굴지의 바이오 기업이 지역에 둥지를 트는 것으로 대전시가 미국 보스턴을 뛰어넘는 세계적인 바이오 허브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8일 대전시와 산업통상자원부, 지역 바이오업계 등에 따르면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 일원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갖는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사 관계자를 비롯해 산업부, 대전시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머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는 공영자전거 '타슈'가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대표 근거리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타슈는 2022년 7월 시즌2 도입 이래 약 1년 6개월 만에 타슈회원이 15만 명에서 41만 명으로 26만 명 증가했고, 타슈 이용률도 21년 52만 건에서 23년 430만 건으로 약 8배 증가했다. 평일 출퇴근 시간대 이용 비율이 24%로 가장 높아 생활 속 교통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최근 티머니고와 연계해 대중교통과 타슈 환승 시 마일리지를 제공도 하고 있다. 타슈는 대전의 상징 마크인 '대전초록'을..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세종시 중앙녹지공간은 '전남 순천만(2015년 1호)'과 '울산 태화강(2019년 2호)'에 이어 미래 국가정원 대열에 들어서고, 정원 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연평균 1000만 명 안팎의 방문객으로 전 세계적 명소가 된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2012년)'도 넘어서야 할 대상이다. 중도일보는 울산 태화강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사례 조명을 통해 중앙녹지공간과 금강에 접목할 요소들을 찾아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도시박람회 미래는 2. 죽음의 '6급수..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