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다문화] 태국이 가지고 있는 특별한 스승의 날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대전다문화] 태국이 가지고 있는 특별한 스승의 날

1월 16일 스승의 날
6월 둘째 주 목요일 교사에게 존경을 표하는 날
1년 2번 스승을 위한 날 존재

  • 승인 2024-05-15 16:38
  • 신문게재 2024-05-16 9면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한국의 스승의 날은 매년 5월 15일로 지정된 기념일로 학생들은 교사들을 존경하고 은사에게 감사함을 전하는 날로,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 드리는 것이 일반적인 풍습이다.

태국에서는 한국과 같이 스승의 날 문화가 있다. 하지만 한국과 달리 태국에서는 "스승의 날"과 "와이크루의 날"로 다른 시기에 다른 의미를 가진 행사로 진행되고 있다. "스승의 날"은 매년 1월 16일, "와이크루의 날"은 새 학기가 시작된 후 6월 둘째 주 목요일에 진행되며 올해는 6월 13일로 지정되었다.

스승의 날은 교사의 공로를 기리고 교사와 대중 간의 이해를 증진하며 교사의 존엄성을 높이기 위한 날이다. 반면 와이크루의 날은 학생들이 함께 교사에게 경의를 표하는 날로이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학생들은 공경한다는 뜻을 담아 만든 수제 꽃을 선생에게 절을 한 뒤 건넨다. 판와이크루라고 불리는 "교사에게 존경의 의미를 표현하는 것으로 주로 4가지의 꽃으로 구성된다. 학생들의 지식의 번영을 상징하는 '버뮤다그라스'와 존경을 상징하는 '가지꽃', 달콤한 지식의 과목을 나타내는 '익소라꽃'과 질서와 자기 통제와 규율의 뜻을 가진 '팝라이스'이다. 이처럼 서로 다른 문화를 지니고 있지만 교사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에 있어서는 동일한 의미를 담고 있다. 따이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대전시 갈등 격화전망
  2. 대전과 충남·북 의사회 30일 대전 둔산동에서 촛불집회
  3. 만취 사고낸 운전자 음주운전 '무죄'…"경찰, 동의 없이 주거진입"
  4. 대전시, 청주공항의 자매도시 직항노선 개설 나서
  5.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1. 대전 초등학교 일부 CCTV 유지·보수 학교지원센터로 이관… 확대 시행 계획은?
  2. 금강유역환경청, 충청지역 기업환경정책협의회 개최
  3. [대전미술 아카이브] 43-대전미술 ‘둘’ - 공예 조각
  4.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5.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헤드라인 뉴스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인 독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이하 머크사)사가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대전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뜬다. 세계 굴지의 바이오 기업이 지역에 둥지를 트는 것으로 대전시가 미국 보스턴을 뛰어넘는 세계적인 바이오 허브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8일 대전시와 산업통상자원부, 지역 바이오업계 등에 따르면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 일원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갖는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사 관계자를 비롯해 산업부, 대전시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머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는 공영자전거 '타슈'가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대표 근거리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타슈는 2022년 7월 시즌2 도입 이래 약 1년 6개월 만에 타슈회원이 15만 명에서 41만 명으로 26만 명 증가했고, 타슈 이용률도 21년 52만 건에서 23년 430만 건으로 약 8배 증가했다. 평일 출퇴근 시간대 이용 비율이 24%로 가장 높아 생활 속 교통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최근 티머니고와 연계해 대중교통과 타슈 환승 시 마일리지를 제공도 하고 있다. 타슈는 대전의 상징 마크인 '대전초록'을..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세종시 중앙녹지공간은 '전남 순천만(2015년 1호)'과 '울산 태화강(2019년 2호)'에 이어 미래 국가정원 대열에 들어서고, 정원 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연평균 1000만 명 안팎의 방문객으로 전 세계적 명소가 된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2012년)'도 넘어서야 할 대상이다. 중도일보는 울산 태화강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사례 조명을 통해 중앙녹지공간과 금강에 접목할 요소들을 찾아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도시박람회 미래는 2. 죽음의 '6급수..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