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23회 식품안전의 날 기념식

  • 전국
  • 부산/영남

부산시, 제23회 식품안전의 날 기념식

  • 승인 2024-05-15 14:04
  • 김성욱 기자김성욱 기자
image01
14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23회 식품안전의 날 기념식이 개최됐다(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14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23회 식품안전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2002년부터 매년 5월 14일을 식품안전의 날로 정하고 이날을 전후로 2주간을 식품안전주간으로 운영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식품안전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지정해 기념해오고 있다.

시는 식품안전의 날과 식품안전주간에 식품 분야 민·관·산·학계와 기념식 등 다양한 행사로 식품 안전에 대한 인식 제고와 홍보를 추진해 오고 있다.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과 함께 주최하는 올해 기념식은 소비자단체, 식품위생단체, 공무원, 시민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식음료 안전관리 홍보 영상 및 기념공연 유공자 시상, 기념사, 축사 등이 진행됐다.



유공자 시상을 통해 지난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식음료 안전관리에 애쓴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시청 대회의실 앞 로비에는 부대행사로 다양한 식품안전홍보관이 마련된다. 홍보관에는 식품안전,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 식중독 예방, 스마트 식품안전관리 인증기준, 부산우수식품 등이 있다.

16개 구·군에서는 식품안전의 날을 맞아 5월 21일까지 식품안전주간을 운영한다. 이 기간 배달음식점, 무인판매점 등 위생취약시설을 점검하고 부정·불량식품 근절과 식중독 예방 홍보 캠페인을 실시하는 등 식품안전에 대한 대대적인 홍보를 진행한다.

이소라 시 시민건강국장은 "생활 속 식품안전은 시민들의 일상을 더욱 든든하게 하는 만큼, 식품업계와 관련 단체에서는 식품 산업 변화에 발맞춰 식품안전을 지키는 데 적극적으로 협력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시는 식품안전의 날과 식품안전주간뿐 아니라 앞으로도 시민을 위한 안전한 먹거리 환경조성에 힘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김성욱 기자 attainuk051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태안의 작은거인 청산 신세철 선생 '인향만리'…주민들이 흉상 건립
  2. "내 고향발전 위해" 부여출신 출향인사들 한 자리에
  3. 대전지법, 인터폴 적색수배 보이스피싱 30대 징역형 선고
  4. 한승구 대한건설협회 회장, 최민호 세종시장에 지역 제한 대상 분할 발주 요청
  5. [홍석환의 3분 경영] 선제 조치
  1. [기고] 대전 O시 축제, 세계인의 축제로 키우자
  2. 제천순국경찰묘역 국가관리묘역 지정 기념식 열려
  3. 한남대 창업지원단 2024 글로벌 스타트업스쿨 부트캠프
  4. 한국건강관리협회, 하루 7천걸음 걷기 챌린지 성료
  5. 2025학년도 수능 가늠자 6월 모의평가 4일… 응시자 102명 증가

헤드라인 뉴스


[기획] 2. 죽음→생명의강 변모한 태화강이 세종 금강에 말하다

[기획] 2. 죽음→생명의강 변모한 태화강이 세종 금강에 말하다

세종시 중앙녹지공간은 '전남 순천만(2015년 1호)'과 '울산 태화강(2019년 2호)'에 이어 미래 국가정원 대열에 들어서고, 정원 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연평균 1000만 명 안팎의 방문객으로 전 세계적 명소가 된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2012년)'도 넘어서야 할 대상이다. 중도일보는 울산 태화강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사례 조명을 통해 중앙녹지공간과 금강에 접목할 요소들을 찾아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도시박람회 미래는 2. 죽음의 '6급수..

대전 사과·배 금값 때보다 더 비싸졌다… 올해 들어 최고가 기록
대전 사과·배 금값 때보다 더 비싸졌다… 올해 들어 최고가 기록

대전 사과와 배 등 과일값이 금값으로 불리던 3월보다 높은 가격으로 형성되면서 올해 들어 최고 가격까지 치솟았다. 정부가 1500억 원을 투입해 대규모 할인을 지원했음에도 시간이 지나자 오히려 가격이 급등하며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29일 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이날 대전의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에서 판매되는 사과와 배 등 과일 소매가격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가격을 기록했다. 우선 지역의 사과(후지·10개) 평균 가격은 3만 7867원으로, 한 달 전(2만 9807원)보다 27% 인상된 것으로 집계됐다. 올..

꾸준한 인구 순유입…사람들 충청권 향한다
꾸준한 인구 순유입…사람들 충청권 향한다

올해 충청권 인구 순유입이 대체적으로 늘어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충남의 인구 유입세가 전국 시·도 중에서도 두드러졌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4월 국내인구이동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다른 거주지로 이동한 인구는 53만 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7.1%(7만 8000명) 늘었다. 이는 같은 달 기준으로 2021년에 59만 3000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많다. 충청권에선 충남과 세종, 충북에서 나란히 인구 순유입이 나타났다. 충남은 지난달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순이동률을 기록한 곳으로, 총전입 인구(2만 3460명)가 총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병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충남대병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 보리 익어가는 계절 보리 익어가는 계절

  •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