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섬으로 가는 바다학교’ 운영

  • 전국
  • 수도권

인천시교육청, ‘섬으로 가는 바다학교’ 운영

39교 학생과 교원 200여 명 대상
기후위기와 생물다양성 보전

  • 승인 2024-05-15 14:04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섬으로 가는 바다학교’ 운영 (1)
인천시교육청은 지난 10일 옹진군 대이작도에서 인천, 경남, 전남, 제주교육청 소속 한국습지학교네트워크 39교 학생과 교원 200여 명을 대상으로 습지 관련 특색 프로그램인 '섬으로 가는 바다학교 6기' 프로그램을 운영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9일 한중문화원에서 개최된 한국습지학교네트워크 총회에 이은 후속 프로그램으로, 참여자들은 이날 바다학교 이후 11일 남동유수지에서 열린 저어새 생일잔치에도 동참했다.

한국습지학교네트워크 학생들은 그간 각 지역에서 ▲저어새 탐조 ▲흑두루미와 두꺼비 지키기 ▲우포늪 생물 조사 ▲제주 제비조사 ▲제주 하논 습지 조사 및 보호 활동 ▲인천 아트센터 유수지 탐조 및 보전 활동 ▲중국 창수시 학생들과의 교류 ▲인천-홍콩 자매습지를 중심으로 한 청소년 교류 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왔다.

2. 으로 가는 바다학교’ 운영 (2)
학생들은 인천의 섬과 바다를 체험하는 이번 활동을 통해 습지와 생물다양성에 대한 인식과 사고의 폭을 넓히고, 남동유수지에서 저어새의 번식 과정을 관찰하며 저어새와 습지 생물 그림을 그리는 활동에 참여했다. 이밖에 총회에 참여한 4개 교육청의 상징적인 습지의 흙을 모아 작은 습지를 만들고 기억하기 위한 퍼포먼스를 실시했다.



참여한 학생들은 "타시도학교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연대감을 키울 수 있었다"며 "기후위기와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앞으로도 함께 습지 교육을 널리 알리겠다"고 전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습지를 복원하고 잘 보전하는 것은 기후위기시대 생물다양성과 생태계를 유지하고, 홍수를 줄이고, 탄소 저장을 증가시키고, 고갈된 어장을 재건해 기후변화의 영향을 줄이는 것뿐만 아니라 식량안보, 생물다양성, 건강한 인간의 삶을 지원한다"며 "한국습지학교 네트워크와 소속교가 큰 의미가 있는 활동을하고 있으며 인천시교육청도 숲과 습지 생태계를 보전, 복원하고 교육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주관철 기자 orca242400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대전시 갈등 격화전망
  2. 대전과 충남·북 의사회 30일 대전 둔산동에서 촛불집회
  3. 만취 사고낸 운전자 음주운전 '무죄'…"경찰, 동의 없이 주거진입"
  4. 대전시, 청주공항의 자매도시 직항노선 개설 나서
  5.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1. 대전 초등학교 일부 CCTV 유지·보수 학교지원센터로 이관… 확대 시행 계획은?
  2. 금강유역환경청, 충청지역 기업환경정책협의회 개최
  3. [대전미술 아카이브] 43-대전미술 ‘둘’ - 공예 조각
  4.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5.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헤드라인 뉴스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인 독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이하 머크사)사가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대전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뜬다. 세계 굴지의 바이오 기업이 지역에 둥지를 트는 것으로 대전시가 미국 보스턴을 뛰어넘는 세계적인 바이오 허브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8일 대전시와 산업통상자원부, 지역 바이오업계 등에 따르면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 일원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갖는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사 관계자를 비롯해 산업부, 대전시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머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는 공영자전거 '타슈'가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대표 근거리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타슈는 2022년 7월 시즌2 도입 이래 약 1년 6개월 만에 타슈회원이 15만 명에서 41만 명으로 26만 명 증가했고, 타슈 이용률도 21년 52만 건에서 23년 430만 건으로 약 8배 증가했다. 평일 출퇴근 시간대 이용 비율이 24%로 가장 높아 생활 속 교통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최근 티머니고와 연계해 대중교통과 타슈 환승 시 마일리지를 제공도 하고 있다. 타슈는 대전의 상징 마크인 '대전초록'을..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세종시 중앙녹지공간은 '전남 순천만(2015년 1호)'과 '울산 태화강(2019년 2호)'에 이어 미래 국가정원 대열에 들어서고, 정원 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연평균 1000만 명 안팎의 방문객으로 전 세계적 명소가 된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2012년)'도 넘어서야 할 대상이다. 중도일보는 울산 태화강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사례 조명을 통해 중앙녹지공간과 금강에 접목할 요소들을 찾아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도시박람회 미래는 2. 죽음의 '6급수..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