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민 주무관, 축산기술사 전국 유일 합격

  • 전국
  • 홍성군

방정민 주무관, 축산기술사 전국 유일 합격

축산과 방정민 주무관, 132회 축산기술사시험 최종 합격

  • 승인 2024-05-16 11:11
  • 수정 2024-05-16 13:11
  • 신문게재 2024-05-17 14면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홍성군
홍성군 축산과 방정민 주무관,
방정민 홍성군청 축산과 주무관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축산기술사 시험에 합격하는 영예를 안았다.

16일 군에 따르면 방정민 주무관은 최근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시행한 2024년 132회 축산기술사 시험에서 최종 합격했다.

방 주무관은 2008년 홍성군에 입사한 16년 차 축산직 공무원으로, 업무의 전문성과 축산현장 이해의 폭을 넓혀 축산농가와 더욱 원활하게 소통하기 위해 시험에 도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축산기술사 시험은 고도의 기술을 보유한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제정된 국가기술자격이다. 매년 1회 시행되며 논술형 주관식 필기시험과 구술형 면접시험으로 평가한다.



특히 축산기술사 시험은 전국에서 관련 분야 최고 권위의 자격 검정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1988년 시행 이래 자격증 취득자가 2023년 기준 191명, 필기 합격률이 평균 20%를 기록할 정도로 취득하기 쉽지 않은 자격증으로 정평이 나있다.

방 주무관은 2021년 최초 시행된 '축산환경 컨설턴트'자격을 취득하고, 농식품부 지정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사업 평가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또 축산악취 개선을 위한 공모사업 4년 연속 선정에 기여해 2021년 홍성군 적극행정 공무원에 선정되고, 2022년 적극행정 유공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올해에는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개보수 공모 선정에도 기여하는 등 전문성을 한층 발전시켰다.

방정민 주무관은 "업무와 병행하며 시험 준비를 하는 것이 쉽지 않았으나 축산관련 전문 서적, 최근 이슈 등 다양한 분야를 폭넓게 공부했다"면서 "축산분야 최고 권위인 축산기술사에 걸맞는 자질과 실력을 갖춰 전국 제1의 축산군인 홍성군 축산업 발전에 이바지하는 축산 전문가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홍성=김재수 기자 kjs032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대전시 갈등 격화전망
  2. 대전과 충남·북 의사회 30일 대전 둔산동에서 촛불집회
  3. 만취 사고낸 운전자 음주운전 '무죄'…"경찰, 동의 없이 주거진입"
  4. 대전시, 청주공항의 자매도시 직항노선 개설 나서
  5.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1. 대전 초등학교 일부 CCTV 유지·보수 학교지원센터로 이관… 확대 시행 계획은?
  2. 금강유역환경청, 충청지역 기업환경정책협의회 개최
  3. [대전미술 아카이브] 43-대전미술 ‘둘’ - 공예 조각
  4.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5.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헤드라인 뉴스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인 독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이하 머크사)사가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대전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뜬다. 세계 굴지의 바이오 기업이 지역에 둥지를 트는 것으로 대전시가 미국 보스턴을 뛰어넘는 세계적인 바이오 허브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8일 대전시와 산업통상자원부, 지역 바이오업계 등에 따르면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 일원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갖는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사 관계자를 비롯해 산업부, 대전시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머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는 공영자전거 '타슈'가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대표 근거리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타슈는 2022년 7월 시즌2 도입 이래 약 1년 6개월 만에 타슈회원이 15만 명에서 41만 명으로 26만 명 증가했고, 타슈 이용률도 21년 52만 건에서 23년 430만 건으로 약 8배 증가했다. 평일 출퇴근 시간대 이용 비율이 24%로 가장 높아 생활 속 교통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최근 티머니고와 연계해 대중교통과 타슈 환승 시 마일리지를 제공도 하고 있다. 타슈는 대전의 상징 마크인 '대전초록'을..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세종시 중앙녹지공간은 '전남 순천만(2015년 1호)'과 '울산 태화강(2019년 2호)'에 이어 미래 국가정원 대열에 들어서고, 정원 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연평균 1000만 명 안팎의 방문객으로 전 세계적 명소가 된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2012년)'도 넘어서야 할 대상이다. 중도일보는 울산 태화강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사례 조명을 통해 중앙녹지공간과 금강에 접목할 요소들을 찾아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도시박람회 미래는 2. 죽음의 '6급수..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