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부여 '동아시아 문화수도' 가능성 열려 있다

  • 오피니언
  • 사설

[사설] 부여 '동아시아 문화수도' 가능성 열려 있다

  • 승인 2024-05-16 18:04
  • 신문게재 2024-05-17 19면
백제의 마지막 수도 부여를 '동아시아 문화수도'로 만들기 위한 노력이 가시화된다. 충남도와 부여군이 꼽는 외형적 요소는 사비 구드래 역사체험마을 조성과 한옥마을의 확대 추진이다. 기존 백제문화단지와 함께 하드웨어를 보강할 만한 방안이다. 여기에 역사문화와 전통 무형유산 행사를 곁들인 소프트웨어 측면을 조화시켜야 한다. 1400여 년의 시간을 깨고 나온 걸작인 백제금동대향로를 비롯한 유물의 예술·학술적 가치까지 빼놓지 않는다면 가능성은 열린다.

드라마 세트처럼 겉만 그럴듯한 건축물이 아닌 백제 숨결을 느끼게 한다는 전제에서다. 웅진과 사비 시대 185년간 백제사 중심지로서의 부여는 관북리 유적과 부소산성, 정림사지, 능산리 고분군, 부여나성 등의 존재만으로 이미 지역 전체가 노천 박물관이다. 사비(부여)로 천도한 후 123년간 활발한 외교활동으로 고대문화를 꽃피운 백제문화, 나아가 기원전 18년에 건국돼 700년 동안 존속했던 고대 왕국의 결정판이어야 한다.

백제문화유산이 2015년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것 자체로 훌륭한 문화수도 조건은 획득했다. 글로벌 축제로 성장하는 대백제전도 보다 생산적 구조로 전환을 모색해야 한다. 사비에서 도약을 꿈꾸던 고대왕국의 허망함이 아니라 찬란하게 꽃피운 문화창조력이 발현돼야 목표에 근접한다. 덜 개발된 낙후함까지 문화수도 면모를 다지는 수단으로 쓴다는 발상이 때로는 필요하다. 기와 한 장 허투루 얹지 않고 표준 모델과 고증에 충실해야 함은 물론이다.

문화수도 백제는 고대 패권구도에서 동아시아 해상교류를 주도했다. 역사체험마을이 서는 구드래 일원은 동아시아 선진문물 교류 장소다. 구드래나루에서 일본에 건너가 기악과 춤으로 일본열도를 휩쓴 미마지(味摩之)의 바람까지도 낱낱이 담아야 할 역사 콘텐츠다. 신라문화 본산인 경주의 시행착오를 회피한 원조 K-컬처 백제미를 보고 싶다. 백제인의 정신이 깃든 진정성은 동아시아 문화수도의 핵심 요건이다. 그런 역사성을 갖춰야 사비 백제는 세계와 통(通)할 수 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1.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대전시 갈등 격화전망
  2. 대전과 충남·북 의사회 30일 대전 둔산동에서 촛불집회
  3. 만취 사고낸 운전자 음주운전 '무죄'…"경찰, 동의 없이 주거진입"
  4. 대전시, 청주공항의 자매도시 직항노선 개설 나서
  5.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1. 대전 초등학교 일부 CCTV 유지·보수 학교지원센터로 이관… 확대 시행 계획은?
  2. 금강유역환경청, 충청지역 기업환경정책협의회 개최
  3. [대전미술 아카이브] 43-대전미술 ‘둘’ - 공예 조각
  4.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5.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헤드라인 뉴스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인 독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이하 머크사)사가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대전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뜬다. 세계 굴지의 바이오 기업이 지역에 둥지를 트는 것으로 대전시가 미국 보스턴을 뛰어넘는 세계적인 바이오 허브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8일 대전시와 산업통상자원부, 지역 바이오업계 등에 따르면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 일원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갖는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사 관계자를 비롯해 산업부, 대전시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머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는 공영자전거 '타슈'가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대표 근거리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타슈는 2022년 7월 시즌2 도입 이래 약 1년 6개월 만에 타슈회원이 15만 명에서 41만 명으로 26만 명 증가했고, 타슈 이용률도 21년 52만 건에서 23년 430만 건으로 약 8배 증가했다. 평일 출퇴근 시간대 이용 비율이 24%로 가장 높아 생활 속 교통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최근 티머니고와 연계해 대중교통과 타슈 환승 시 마일리지를 제공도 하고 있다. 타슈는 대전의 상징 마크인 '대전초록'을..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세종시 중앙녹지공간은 '전남 순천만(2015년 1호)'과 '울산 태화강(2019년 2호)'에 이어 미래 국가정원 대열에 들어서고, 정원 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연평균 1000만 명 안팎의 방문객으로 전 세계적 명소가 된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2012년)'도 넘어서야 할 대상이다. 중도일보는 울산 태화강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사례 조명을 통해 중앙녹지공간과 금강에 접목할 요소들을 찾아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도시박람회 미래는 2. 죽음의 '6급수..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