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도내 테크 스타트업 투자자 발굴 나선다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도, 도내 테크 스타트업 투자자 발굴 나선다

유럽 최대 규모 스타트업 박람회 등 참가해 투자유치 활동
도-스타트업 공동 해외 투자활동 처음… 성과 창출 관심

  • 승인 2024-05-21 18:15
  • 신문게재 2024-05-22 3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충남도청사(230616)_2
충남도청 전경
충남도가 유럽에서 도내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자 발굴에 나선다. 도가 스타트업과 공동으로 해외 투자 활동을 펼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성과 창출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도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코리아 엑스포 2024(Korea Expo 2024)와 비바 테크놀로지 2024(Viva Technology 2024)에 참가, 외자유치 활동을 편다고 21일 밝혔다.

22∼25일 펼치는 이번 외자유치 활동에는 천안에 위치한 포토 키오스크 소프트웨어 개발 및 장비 제조업체인 '서북'과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인 '마이렌', 산업용 진공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인 아산 '브이에스엘', 드론·항공기 업체인 태안 '메트로에어' 등 4개 기업이 동참한다.

24∼26일 개최되는 코리아 엑스포는 국내 200여 개 기업이 참여해 바이어 초청 상담회와 포럼, 세미나, K-컬처 체험 등을 진행하는 행사다.



도는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업해 홍보 공간을 마련, 24∼25일 4개 스타트업이 해외 투자자와 비즈니스 상담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도내 투자자 발굴 활동에도 나설 계획이다.

비바 테크놀로지는 유럽 최대 규모 스타트업 박람회로, 22∼25일 열린다.

이 박람회에서 도는 기업별 투자설명회(IR)와 네트워킹 행사에 참여, 도내 스타트업의 혁신 기술력과 함께 충남의 투자 환경을 알릴 예정이다.

도는 15만 명 이상 참관할 것으로 예상되는 두 행사에서 도내 스타트업을 투자자들에게 선보임으로써 벤처캐피털 및 엔젤투자 유치 발판을 마련하는 등 새로운 투자 성공 모델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도내 스타트업을 세계 무대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도는 앞으로도 기업이 투자하고 싶은 환경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아가는 한편, 외국인 투자유치 활동을 중점적으로 펼쳐 가시적인 성과를 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최근 인터배터리 2024(INTER BATTERY 2024)에 참가하고, 국제e-모빌리티 엑스포에서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내포=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마존 아쿠아파크 당진점 오픈
  2. 대전시 공공기관 이전 탄력 받나
  3. 국회의 완전한 세종시 이전...22대 국회가 승부처?
  4. 의대 증원 지역인재전형 늘어난 충청권 비수도권서 홀로 '순유입'
  5. 이장우 대전시장 "남은 기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일류 경제도시 만들겠다"
  1. 범의료계특위 "27일 무기한 휴진 변함 없어"… 정부 "휴진결정 철회를"
  2. '정명희미술관' 대전평생학습관 홈페이지에 정보 無… '입지 바닥'
  3. [대전학교생태전환교육리포트] 교육청 자체 예산 건립 첫 사례… 설계와 전시체험 고민 동시에
  4. 이장우 대전시장, 과학경제 협력 위해 국외 출장 나서
  5. 조국혁신당, 대전·충청 공략박차… "전국정당으로 커나갈 것"

헤드라인 뉴스


위기의 ‘6·25 참전유공자회’… 고령화로 회원 해마다 급감

위기의 ‘6·25 참전유공자회’… 고령화로 회원 해마다 급감

6·25 참전유공자회가 사라질 위기다. 평균 나이는 94세로 회원 수가 매년 급감하고 있지만, 법적으로 회원 자격을 참전 당사자로 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참전유공자 관련 법 개정이 시급한 이유다. 국가보훈부과 대한민국 6·25참전유공자회에 따르면 23일 기준 충남도 15개 시군 회원은 총 2153명이다. 사망 등으로 매년 줄어들면서 계룡시는 32명, 청양군은 56명, 서천군은 97명으로 두 자리 회원 수로만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나마 회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논산 304명, 천안 282명이다. 참전 유공자 평균 나이가 90..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대치 6900억 달러 전망"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대치 6900억 달러 전망"

올해 우리나라 수출이 사상 최대치인 6900억 달러를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수출 주력 품목인 반도체와 함께 컴퓨터, 무선통신기기, 디스플레이 등 IT 품목과 자동차, 선박 등이 하반기에도 전체 수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4일 '2024년 상반기 수출입 평가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수출이 전년 대비 9.1% 증가한 6900억 달러로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당초 정부가 제시한 연간 수출 목표인 7000억 달러에 근접한 수준이다. 또한 수입은 1.0%..

세종시 핫플 `나성동`의 어두운 그림자...무엇으로 지우나
세종시 핫플 '나성동'의 어두운 그림자...무엇으로 지우나

'나성동의 빛바랜 나과장 조형물 그리고 그 주위를 감싸고 있는 담배 꽁초와 쓰레기, 침하한 보도블록과 방치된 태양광 옥외 벤치.' 세종시 나성동(2-4생활권)이 중심 상업지로써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면에 이 같은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그 안의 먹자골목은 세종시 상권 안에서 평일과 주말 사이 가장 불야성을 이루는 지역으로 꼽힌다. 김효숙 의원(나성동,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의원이 6월 21일 폐막한 제89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나성동 먹자골목의 정비와 연계한 어반아트리움 등 집합 상가 재구조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올 들어 도시상징..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시원한 빗방울에 상쾌한 대전달빛걷기대회 시원한 빗방울에 상쾌한 대전달빛걷기대회

  •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