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유학생 비정상회담' 선문대에서 24일 선보였다

  • 사람들
  • 뉴스

'외국인 유학생 비정상회담' 선문대에서 24일 선보였다

-"한반도 통일은 당사국 문제만 아닌 세계의 문제" 한 목소리
-국민연합 황선조 의장 "한민족 공생·공영 행복공동체 실현" 다짐
-출정식 끝난 뒤 유학생 40명 국토종주 위해 힘차게 자전거 페달 밟아

  • 승인 2024-05-24 17:06
  • 김덕기 기자김덕기 기자
유학생 비정상회담
선문대 국제회의장에서 24일 열린 국제대학생 자유통일 비정상회담 모습
국내 외국인 유학생들이 한반도 통일을 주제로 배틀토론을 펼치는 '국제대학생 자유통일 비정상회담'이 5월 24일 선문대 국제회의장에서 선보였다.

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 주최로 열린 이날 '국제대학생 자유통일 비정상회담'에는 선문대 유학생들로 구성된 6명 패널과 대학생, 통일단체 회원, 지역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날 '국제대학생 비정상회담' 은 피스로드 통일대장정 출정식의 서막을 알리는 행사다.

'비정상회담(非頂上會談)'이란 '정상이 아닌 평범한 사람들의 회담'이란 뜻으로 모 방송사에서 외국인 남성 패널들을 초청해 텔레비전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해 인기를 모은 바 있다.

이날 패널들은 다양한 견해를 쏟아냈다. 한반도 통일은 인류사회 전체에 큰 비전이며 남북한 당사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의 문제라는 데 견해를 같이 했다. 이는 통일문제에 냉담한 국내 대학생들에게 경종이 됐다.



프랑스 유학생인 가스퍼 조나단(22)군은 "원래는 하나였던 나라가 둘로 갈라졌으니 다시 하나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통일은 선택이 아니라 운명으로, 국가의 완성을 이끌며 발전된 국가가 되기 위한 시작점"이라고 말했다.

미국 여학생 사토미 키나미( 23)는 한반도 분단과 관련, "선을 긋는 것은 쉬우나 그것을 지우고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인류의 시험무대"라며 "외국인 학생들이 한반도 통일을 위해 할 수 있는 일로 평화와 화해를 촉진하는 이니셔티브 지원, 통일을 향한 집단적 노력에 기여, 국제적 지원과 협력 옹호 등을 꼽을 수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유학생 바쿨린스카야 디아나( 20)양은 "민족 간, 국가 간 갈등은 무력이 아닌 상대에 대한 사랑과 배려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에서 온 다자와 가나에(23) 여학생은 "북한은 대한민국과 별개의 국가가 아니며, 한반도 통일은 한민족만의 문제가 아니라 세계 모든 인류가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 베냉출신 호논 주레스(28) 군은 "통일은 역내 경제 발전과 문화교류에 엄청난 기회를 제공할뿐 아니라 통일된 한국은 대화와 협력, 상호 이해의 변혁적인 힘을 보여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베트남 유학생 호티루옌(22)양은 "남북한 통일은 목표일뿐 아니라 복잡한 과정으로, 남북 구성원 전체에 평화와 번영을 가져올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유학생 비정상회담
한반도통일을 염원하는 유학생들로 구성된 피스로드 국토종주단의 라이딩 장면
이날 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 황선조 의장은 인사말에서 "남북관계가 어렵지만, 위기가 곧 기회라는 신념을 가져야 한다"며 "한민족 공생·공영 행복공동체 실현을 위해 통일준비 범국민운동과 더불어 국제적 통일기반 조성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송광석 가정연합 회장은 "피스로드 통일대장정이 민간 통일운동의 재도약을 위한 힘과 지혜를 모으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비정상회담'이 끝난 뒤, 선문대 유학생들로 구성된 피스로드 국토 종주단 40여 명은 한반도 통일을 염원하며 힘차게 자전거 페달을 밟았다.

한편 국민연합은 피스로드 통일대장정 기간에 통일부 국고사업 일환으로 외국인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자유통일 비정상회담, 분단현장체험 통일워크숍, 외교공관 주재원 대상 자유민주통일 심포지엄 등 각종 통일운동사업을 하반기까지 펼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 낼 계획이다.

김덕기 기자 dgkim@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천안문화재단, 한 뼘 갤러리 하반기 정기대관 공모
  2. 한기대, 'STEP 서비스 모니터링단' 발대식
  3. 천안시, '2024 천안시 장애 인식개선 연합캠페인' 개최
  4. 충남중기청, 초격차 스타트업 선정기업 위드위㈜ 현판 수여
  5. 천안시, 임산부와 영유아 지원 정책 다국어 안내 '호응'
  1. '성공 습관' 일상화 마법...자기계발 명상 캠프 눈길
  2.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사랑의 교실' 운영
  3. 대전지방보훈청, 고령 보훈가족 60가구에 밑반찬 나눔 봉사
  4. 박철웅 최소침습척추학회장, 홍콩 척추수술 세미나 초청
  5. ‘정확하고 빠르게’

헤드라인 뉴스


[대전 학교생태전환교육 리포트]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

[대전 학교생태전환교육 리포트]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

<글 싣는 순서>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총괄) 2. 생태체험의 장 우포늪과 경남교육청 3. 전국서 찾는 충북교육청 환경교육센터 4. 지속가능발전교육 지향하는 핀란드 헬싱키 5. 빛나는 민관합작, 생태전환교육 선진국 런던 6. 대전교육청 생태전환교육 이대론 안된다 7. 대전교육청 환경교육센터 설립 제안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우리 17명의 교육감은 전국 600만의 학생, 50만의 교직원과 함께 기후위기·환경재난 시대에 대응하고 다음 세대의 미래를 위해 교육의 대변화를 이끄는 지속 가능한 학교환경교육을 실천할 것을 선언합니..

이장우 "韓 바이오산업 10년 안에 대전이 석권할 것"
이장우 "韓 바이오산업 10년 안에 대전이 석권할 것"

이장우 대전시장은 "10년 안에 대한민국 바이오 산업은 대전이 석권할 것으로 예견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지난 14일 계룡스파텔에서 열린 중도일보·대전상공회의소 공동주최 경제세미나에서 "대전에 57개 상장기업이 있고 이 가운데 바이오 기업들은 25개가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상장기업 중 알테오젠은 시가총액이 14조 원이 됐고 바이오니아 등 대전의 바이오 기업들이 쑥쑥 성장하고 있다"며 "조금만 더 투자하고 지원하면 (대전이 한국 바이오 산업 석권하는 것) 가능하리라 본다"고 부연했다. 그의 이같은 발언은 대전의..

[2024 경제세미나] "양질의 관광과 민간자본 투입 통한 활용을"
[2024 경제세미나] "양질의 관광과 민간자본 투입 통한 활용을"

관광·축제는 지역 경제 활성화의 한 축으로 자리한다. 지역을 넘어 전국에서 찾는 관광지로 자리매김하면 그들이 지역에서 머물며 쓰는 경제적 파급 비용은 지역을 이끌어갈 정도다. 대전도 관광·축제로 발전할 수 있는 미래 먹을거리가 충분하다. 다만, 규모를 키워 대전으로 관광객을 이끌어올 수 있는 방안이 수반돼야 한다. 이에 중도일보는 14일 대전 계룡스파텔에서 대전상공회의소, 대전세종연구원과 '꿀잼도시 대전, 관광·축제 활성화 해법을 찾는다'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전문가들과 논의했다. 이날 세미나에선 전문가들이 지역 관광·축제 활성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정확하고 빠르게’ ‘정확하고 빠르게’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