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윤수 교육감, 부산형 늘봄학교 '팸투어' 소회 밝혀

  • 전국
  • 부산/영남

하윤수 교육감, 부산형 늘봄학교 '팸투어' 소회 밝혀

"아이 낳기만 하면 책임지겠다는 신념으로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 먼저 달려와"

  • 승인 2024-05-26 18:42
  • 김성욱 기자김성욱 기자
KakaoTalk_20240524_160916152_01
하윤수 부산시교육감이 부산형 늘봄학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부산교육청 제공
하윤수 부산시교육감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교육부 출입 기자단 25명과 교육부 교육복지돌봄지원국장 등 관계자들이 부산을 찾아 늘봄학교 현장을 방문하고 동행 취재를 하는 '팸투어'를 마친 소회를 밝혔다.

그는 "1박 2일 동안 부산 늘봄학교 현장을 직접 방문해 늘봄 프로그램 전반을 살피고 늘봄학교 운영 현황을 제가 직접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첫째 날은 연포 초등학교를 방문해 학습형 늘봄 프로그램을 취재하고 현장에서 학부모와 교원을 직접 만나 늘봄학교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그리고 전국 최초 24시간 긴급보삼핌늘봄센터 1호점인 구포 도서관을 방문해 도서관에서 이루어지는 긴급 돌봄 현장을 시찰했다"고 말했다.

둘째 날은 아침 일찍 금정 초등학교를 방문하여 아침 체인지와 연계한 아침 늘봄 프로그램 운영을 참관했다. 우리 교육청의 우수정책인 늘봄학교와 아침체인지를 선보일 수 있어서 참으로 기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늘봄학교를 위해 달려왔던 일이 주마등처럼 스쳐갑니다. 처음 부산형 늘봄정책을 알리기 위해 부산 전역을 다니며 정책 설명회를 개최했던 일, 늘봄학교 활성화를 위해 마법사가 돼 늘봄프로그램 재능기부 한 일, 늘봄학교 정착을 위해 늘봄 토크 콘서트를 개최해 학부모님들의 의견을 청취 한 일 등 우리 아이들 한 명 한 명이 얼마나 귀한지 모른 "며"아이를 낳기만 하면 우리 교육청이 교육하고 키우는 것은 책임지겠다는 신념으로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먼저 달려왔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올해 우리 교육청은 그동안의 도전과 성과를 토대로 시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는 모두의 지혜를 모아 보완하며 묵묵히 나아가 부산형 늘봄정책을 잘 정착시켜 나가겠다"며 "먼 길 내려와 함께 해주신 교육부 관계자들 분과 취재단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24일 오후 4시 기준 게시한 지 1시간여 만에 250개 이상의 공감을 얻으며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최근 '부산형 늘봄학교'의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부산=김성욱 기자 attainuk051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마존 아쿠아파크 당진점 오픈
  2. 대전시 공공기관 이전 탄력 받나
  3. 국회의 완전한 세종시 이전...22대 국회가 승부처?
  4. 의대 증원 지역인재전형 늘어난 충청권 비수도권서 홀로 '순유입'
  5. 이장우 대전시장 "남은 기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일류 경제도시 만들겠다"
  1. 범의료계특위 "27일 무기한 휴진 변함 없어"… 정부 "휴진결정 철회를"
  2. '정명희미술관' 대전평생학습관 홈페이지에 정보 無… '입지 바닥'
  3. [대전학교생태전환교육리포트] 교육청 자체 예산 건립 첫 사례… 설계와 전시체험 고민 동시에
  4. 이장우 대전시장, 과학경제 협력 위해 국외 출장 나서
  5. 조국혁신당, 대전·충청 공략박차… "전국정당으로 커나갈 것"

헤드라인 뉴스


[6·25전쟁 74주년] 대전전투 보문산에서 포로된 미군의 증언

[6·25전쟁 74주년] 대전전투 보문산에서 포로된 미군의 증언

6·25전쟁 중 대전전투에서 북한군에 붙잡혀 39개월간 포로 생활을 한 미군의 증언이 최근 미국 의회도서관에서 발굴됐다. 대전에서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1950년 7월 20일, 6·25전쟁 발발 26일차 미군의 보문산 후퇴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사료가 되고 있다. 중도일보가 24일 미국 의회도서관을 통해 확인한 6·25전쟁 참전용사 미 육군 타게트 앨런(Taggett Allen·1931~2011) 중사의 회고록 영상을 보면 1950년 7월 갑천 방어선에서 밀려 후퇴한 미군은 보문산에서도 예상치 못한 기습을 당했던 정황이 담..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대치 6900억 달러 전망"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대치 6900억 달러 전망"

올해 우리나라 수출이 사상 최대치인 6900억 달러를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수출 주력 품목인 반도체와 함께 컴퓨터, 무선통신기기, 디스플레이 등 IT 품목과 자동차, 선박 등이 하반기에도 전체 수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4일 '2024년 상반기 수출입 평가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수출이 전년 대비 9.1% 증가한 6900억 달러로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당초 정부가 제시한 연간 수출 목표인 7000억 달러에 근접한 수준이다. 또한 수입은 1.0%..

세종시 핫플 `나성동`의 어두운 그림자...무엇으로 지우나
세종시 핫플 '나성동'의 어두운 그림자...무엇으로 지우나

'나성동의 빛바랜 나과장 조형물 그리고 그 주위를 감싸고 있는 담배 꽁초와 쓰레기, 침하한 보도블록과 방치된 태양광 옥외 벤치.' 세종시 나성동(2-4생활권)이 중심 상업지로써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면에 이 같은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그 안의 먹자골목은 세종시 상권 안에서 평일과 주말 사이 가장 불야성을 이루는 지역으로 꼽힌다. 김효숙 의원(나성동,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의원이 6월 21일 폐막한 제89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나성동 먹자골목의 정비와 연계한 어반아트리움 등 집합 상가 재구조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올 들어 도시상징..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시원한 빗방울에 상쾌한 대전달빛걷기대회 시원한 빗방울에 상쾌한 대전달빛걷기대회

  •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