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다문화]매년 6월30일 일본 신사에서 액땜 행사 '나고시노하라에'실시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보령시다문화]매년 6월30일 일본 신사에서 액땜 행사 '나고시노하라에'실시

  • 승인 2024-06-13 09:53
  • 신문게재 2024-06-14 10면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보령시다문화
6월 30일 나고시노라하 (일본 액댐)
일본에는 '신사'라고 불리는 교회나 절과 같은 종교 시설이 있다. 이 신사는 일본 고유의 '신도'라고 불리는 종교에 근거해 만들어져 있다.

주로 황실의 조상이나 국가나 향토에 공로가 있는 사람을 신으로 모시는 곳입니다. 지역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한다. 일년 내내 참배자를 초청하여 다양한 행사를 실시하고 있는데, 일년의 마침 반환점인 6월 30일에 매년 행해지는 천년 이상의 역사 있는 '나고시노하라에'라는 전통행사를 소개하다.

'나고시노하라에' 라고 하는 것은, '여름'과 '넘다''불제'의 의미를 표현하는 한자로 구성되어 있다. 이 행사는 1월에서 6월 사이에 자신도 모르게 저지른 죄를 깨끗이 청산하고 7월에서 12월 반년 동안의 무병과 무사함을 기원하는 행사이다.

이 행사에서는 '치노와쿠구리'와 '히토카다시로'의 두 가지 특징적인 의식이 진행된다. 우선, 치노와쿠구리는 사람이 여유롭게 통과할 수 있을 정도의 큰 고리 속을 통과하고 액막이를 실시한다. 이 고리는 '띠'라는 풀로 만들어져 있다. 옛날에는 지붕 재료로 사용되거나 조릿대와 마찬가지로 방부 효과가 있어 식품 포장에도 사용되었다. 띠는 길이 낮고 고리를 만들 만큼의 양을 모으는 것도 힘들다고 해서 갈대 등도 대용된다. 고리 속을 지나가는 방법에는 순서가 있어, 1 정면에 서서 절을 하고, 고리 속을 통과후 , 왼쪽 방향으로 정면으로 돌아온다.다시 한 번 절을 하고, 고리 속을 통과해, 이번에는 우회전으로 정면으로 돌아온다. 다시 한번 절을 하고 통과하여 좌회전으로 정면으로 돌아온다. 그리고 모두 왼쪽 다리부터 건넌다든지, 신을 기리는 노래를 부르면서, 건넌다든지, 세세한 규칙은 있어서 귀찮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덕택을 확실히 얻고 싶다고 바라면, 기본 방법을 제대로 실천하는 국민성을 가지는 일본인이다.



또한 '히토카타사로'는 의식은 사람의 형상을 한 종이에 자신의 이름을 쓰고, 그것을 자신 몸의 나쁜 부분을 쓰다듬어 아픔을 종이에 옮겨 강에 흘려보내거나 불태워 액을 쫓는 의식이다.지역에 따라서는 갈대로 인형을 만들거나 자신이 직접 강이나 바다에 들어가 정화하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7월부터 12월의 부정을 없앤 것은 12월 31일에 행해져, 이것을 '도시코시노하라에'라고 하며, 나고시노하라에와 두가지 행사를 '오오하라에'라고 한다.

명소라고 할 수 있는 장소에 가는 것도 좋고, 일본만이 가능한 행사, 의식에 참가하는 것도 관광의 묘미라고 할 수 있다. 후지와라나나꼬 명예기자(일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3.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4.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5.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1.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2.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3. 국가철도공단, 하반기 3조 3519억원 철도사업 발주
  4.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5. 대전 중구, 2024 교통안전 시설 지원 사업 추진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