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다문화] 중국 초등학생의 붉은 스카프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청양다문화] 중국 초등학생의 붉은 스카프

소년 선봉대 상징 ‘홍링진', 오성홍기 한 모서리 으미

  • 승인 2024-06-09 17:22
  • 신문게재 2024-06-10 10면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중국 초등학생이 착용하는 붉은 스카프
중국 초등학생이 착용하는 붉은 스카프 '홍링진'
중국에서는 초등학교에 다닐 때 붉은 스카프를 착용한다. 이 스카프는 '홍링진'이라 한다.

홍링진은 소년선봉대의 중요한 상징으로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의 한 모서리를 의미하며 혁명 열사의 피로 물들였다는 뜻이다.

홍링진의 기원은 1922년 2월 러시아에서 세계 최초로 노동자 계급 정당이 이끄는 소년선봉대가 조직됐으며, 한 여공이 자신의 붉은색 삼각수건을 소년선봉대원의 목에 매어주며 "이것을 쓰시오. 더럽히지 말고, 이 색깔은 혁명 국기와 같다"고 말했다. 이후 붉은 스카프는 대표 상징이 됐다.

2022년 5월 28일,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에서는 홍링진을 국가 표준의 새로운 버전을 승인하고 발표했으며, 11월 1일 새로운 버전의 홍링진이 공식적으로 시행됐다.



홍링진은 붉은색으로 천, 비단, 새틴 등 표준에 따라 만들 수 있다. 소년선봉대원은 홍링진을 아끼고 깨끗하게 유지해야 하며 소년선봉대의 요구 사항에 따라 홍링진을 착용하고 착용 시 복장을 단정히 해야 한다.

소년선봉대원은 14세가 넘으면 소년선봉대를 떠나며 홍링진을 착용하지 않지만 홍링진과 배지는 소중히 간직해야 한다.

진항청 명예기자(중국)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이번 주말 구름 많고 흐린 날씨…강한 소나기
  2.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3.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4.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5. [포토]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참전 용사들의 헌신 잊지 않아야"
  1.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2. 대전경찰, 수해 마을 복구 지원 나섰다
  3.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4.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5.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