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심당 망고시루 대신 사드립니다"… 대리 아르바이트까지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성심당 망고시루 대신 사드립니다"… 대리 아르바이트까지

기존 보다 웃돈 얹혀 판매하거나 대신 구매글 등장

  • 승인 2024-06-09 12:45
  • 수정 2024-06-09 14:11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당근1
중고거래 애플리케이션 당근마켓에 올라온 성심당 망고시루 판매·구매글.
성심당이 전국적인 인기를 끌면서 케이크를 대신 구매해주는 아르바이트까지 등장했다. 망고시루를 사기 위해 대신 줄을 서 기존 가격보다 웃돈을 얹어서 판매하거나 대신 구매해달라는 등의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9일 중고거래 애플리케이션 당근마켓에는 날짜별로 성심당 망고시루를 판매한다며 기존 가격인 4만 3000원보다 비싼 가격에 판매한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적게는 6만 원부터 많게는 6만 5000원까지 최대 50% 이상 비싸게 웃돈을 얹혀 판매 중이다. 한 판매자는 판매 글에 자신이 줄을 서는 인증 사진을 보내면, 대기료 2만 원과 망고시루 4만 3000원을 포함한 6만 3000원을 선 결제해달라고 했다. 또 다른 판매자는 9일과 10일 등 날짜와 망고시루를 함께 포함한 게시글을 올리며 수고비와 망고시루를 포함해 6만 5000원을 판매한다고도 썼다.

성심당 망고시루 줄 서기 알바 제목에선 글이 게시된 지 1시간도 채 되기 전에 거래가 완료되기도 했다. 망고시루를 구매하기 위해 대신 줄을 서달라는 내용도 있다. 대신 줄을 서주면 1만 5000원을 준다는 글과 1만 7000원을 더 붙여 6만 원에 산다는 이들도 있다. 실제 게시글이 올라온 지 1시간이 되기도 전에 거래가 완료됐다. 여타 다른 중고거래 사이트 등에서도 망고시루를 대신 구매해달라거나 웃돈을 얹혀 판매하는 글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성심당 오픈런(매장 오픈 전 줄을 서는 현상)이 아르바이트까지 번진 데는 망고시루 인기가 높아지면서다. 전날 밤 기차를 타고 가서 줄을 서는 이들도 있다. 또 기본 1시간가량 대기해야 망고시루를 구매할 수 있고, 지점별로 줄이 짧은 곳을 온라인상에서 공유하기도 한다. 망고시루는 4월 20일 출시 이후 입소문을 타면서 1인당 2개까지 구매할 수 있었으나 현재는 1인당 1개만 구매가 가능하다. 본점 부띠끄매장과 롯데백화점 대전점·DCC점 등에서 망고시루를 구매할 수 있다. 줄서기 아르바이트는 이번뿐이 아니다. 2023년 12월에도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성심당에서 판매 중인 딸기시루 케이크를 사기 위해 은행동 본점에 길게 줄을 서며 기존 판매가보다 2배가량 비싸게 판매되기도 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현장을 찾아서]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현장을 찾다
  2. 인생은 단 한 번 뿐인 긴 여행이다
  3. 한기대 '직업계고 과정평가형 자격과정 담당교원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4. 남서울대 휴먼케어학과, '고교 원데이 클래스' 성황리에 마무리
  5. 순천향대천안병원 노동조합, 새병원 공사현장에 위문품 전달
  1. 백석대, 2024 직업교육 혁신지구사업 수료식 진행
  2. 천안시 공원녹지사업본부, 산사태취약지역 점검 및 현장대응 총력
  3. 아산시, '2030 경관계획 재정비' 완료
  4. 아산시, '관광-홍보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5. 아산시, '2024년 올해의 한 책 독후감 작품 공모전' 개최

헤드라인 뉴스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최근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갑질 및 사유화' 논란과 직원들의 열악한 처우 문제는 체육계를 넘어 지역사회를 향해서도 충격을 주고 있다. 대전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중 규모가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는 대전축구협회에서 드러난 이러한 민낯은, 수많은 종목단체가 마주한 현실을 지역사회에 다시 한번 상기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논란도 사실관계 여부를 놓고선 치밀한 검증이 이뤄져야 하겠지만, 종목단체의 폐쇄적인 구조에서 촉발된 고질적 문제라는 것에는 전문가들도 이견이 없다. 이에 본보는 종목단체가 처한 현실과 구조적 문제..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10일 집중호우로 일부 상부 슬래브(철근 콘크리트조 바닥 판)가 내려앉은 대전 유등교가 전면 철거 후 재건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경우 3년의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12일 "다음 주까지 전문가들과 충분히 조사를 해서 전면 철거 방식 또는 보강을 해야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유등교가 54년 가까이 됐는데 두 번 증축한 것 같다. 증축한 부분의 교각이 주저앉은 상황"이라면서 "전면 철거의 경우 최소 2년 6개월 정도 새로운 다리를..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정부의 유류세 인하율 축소로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의 주간 평균 판매가격이 3주 연속 상승했다. 특히 휘발윳값은 8주 만에 1700원대로 재진입하면서 휴가철을 앞둔 운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7월 둘째 주(7~11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ℓ당 24.33원 오른 1706.56원을 기록했다. 6월 셋째 주 이후 3주 연속 상승세로, 지난 5월 셋째 주 이후 8주 만에 1700원대를 넘어섰다. 경유도 3주 연속 상승하면서 ℓ당 25.51원 오른..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