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해미교 개통... 명품 교량으로서 새 단장

  • 전국
  • 서산시

서산시, 해미교 개통... 명품 교량으로서 새 단장

보행자 안전 및 휴식 공간인 전망대 갖추고 개통
2023년 5월 착공한 재가설 사업, 1년여 만에 준공

  • 승인 2024-06-09 22:50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1
서산시 해미면 읍내리에 위치한 해미교에서 7일 열린 해미교 개통식 사진
1
서산시 해미면 읍내리에 위치한 해미교에서 7일 열린 해미교 개통식 사진


충남 서산시는 7일 해미면 읍내리에 위치한 해미교의 재가설 사업을 착공 1년여 만에 완료하고 개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해미교 재가설 사업은 특별교부세 13억 원, 도비 9억 원, 시비 33억 원 등 총 5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으며, 시는 총연장 78m, 폭 15m 규모의 강합성 라멘교로 해미교를 재가설했다.

이날 해미교 일원에서 열린 개통식에는 이완섭 서산시장, 김맹호 서산시의회 의장, 이수의 서산시의회 부의장, 서산시의회 의원들과 이연희 충남도의원, 김호용 서산시주민자치협의회장과 지역주민등 100여 명이 참석해 준공을 기념했다.



1981년 설치돼 해미면 소재지와 국도를 연결하는 주요 가교역할을 해온 해미교는 2019년 4월 거더 단부 균열 및 파손, 철근 노칠 및 박락, 교각 균열이 발견됐다.

이에 서산시는 2019년 8월 정밀안전진단 용역에 착수했으며, 진단 결과 노후화로 인한 내구성 저하, 층밀림에 의한 구조안전성 저하 등 결함이 있어 재가설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해미교가 해미지역의 문화와 역사에 어울리는 명품 교량으로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시는 전문기관 자문과 벤치마킹 등을 통해 교량을 설계했으며, 2023년 5월 재가설 사업을 착공했다.

서산시는 공사 중 설치한 임시가설도로 철거, 해미천 원상복구 및 정비 등을 8월까지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새롭게 단장한 해미교가 시민에 대한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해미읍성, 해미국제성지 등 관광지와 방문객을 잇는 명품 교량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길 기대한다"며 "재가설 공사 동안 안전사고 없이 순조롭게 개통할 수 있도록 불편을 감수해 주신 시민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새롭게 단장해 해미천과 어우러진 해미교에는 보행자의 안전 및 휴식 공간 마련을 위해 전망대가 설치돼 지역주민과 방문객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중구 대흥동 주차타워 화재 발생
  2. [날씨] 이번 주말 구름 많고 흐린 날씨…강한 소나기
  3.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4.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5.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1.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2. [포토]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참전 용사들의 헌신 잊지 않아야"
  3.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4. 대전경찰, 수해 마을 복구 지원 나섰다
  5.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