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다문화] 낭만 가득한 결혼식을 꿈꾼다면..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대전다문화] 낭만 가득한 결혼식을 꿈꾼다면..

- 6월의 신부(June Bride)-

  • 승인 2024-06-12 16:56
  • 신문게재 2024-06-13 9면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일본에서는 6월에 결혼한 신부는 행복하게 된다고 알려져 있다. 준 브라이드란 6월의 신부, 6월의 결혼을 의미하며, 많은 신부들이 준 브라이드를 꿈꾼다. 기원은 서양의 전설들이며, 그 유래로 세 가지가 전해오고 있다.

첫 번째 유래는 로마신화에 나오는 여신 주노(Juno)이다. 주노는 "결혼과 아이의 수호의 여신"이자 "여성의 결혼 생활의 보호신"으로서 그려져, 6월의 여신으로 불린다. 6월을 뜻하는 영어의 "June"은 주노에서 유래된 것이며, 6월의 결혼하면 여신 주노에게 지켜지고 행복해질 거란 믿음이 오늘날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두 번째는 6월은 유럽의 기후와 계절이 결혼식에 가장 적합한 시기라는 설이다. 유럽은 6월이 1년 중에서 날씨가 가장 좋으며, 신록의 향기가 상쾌하고 개방적이며 밝은 분위기 때문에 6월에 결혼식을 올리면 많은 사람에게 축복을 받고 행복해진다고 전해지고 있다.



세 번째는 6월이 결혼금지 해제가 되는 달이었기 때문이다. 과거 유럽은 3~5월에 농업이 바빠서 결혼을 금지하였고, 결혼을 기다리던 커플이 6월이 되면 일제히 결혼식을 올려 온 동네가 축복의 분위기였다고 한다. 그래서 6월은 결혼의 달이라고 불리며, 6월에 결혼하면 행복해진다고 전해져 왔다는 이야기다.

반면, 일본에서 6월은 장마의 시기로 비 오는 날이 이어져 습기도 많고 더워 6월에 결혼하는 커플이 적었다. 그래서 어느 호텔 사장님이 6월 매출을 늘리기 위해 준브라이드를 이용하여 홍보하였고, 전국으로 전파되어 로맨틱한 이야기에 동참하는 사람들이 조금씩 늘어났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맑은 날에 눈부신 웨딩드레스를 입고 결혼식을 올리고 싶은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드물게 비 오는 날의 결혼식은 재수가 좋다고 하기도 한다. 일본 사람들은 결혼식에 비가 오면 신랑 신부의 유대감을 더욱 연결되고 평생 행복하게 살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일본에 준 브라이드가 침투되며, 현재까지 특별히 상징적인 것으로 삼고 있다.



명예기자 아지마미쿠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3.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4.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5.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1.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2.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3.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4.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5. 국가철도공단, 하반기 3조 3519억원 철도사업 발주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