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케이컬처 오색체험 관광상품’ 개항장 야행서 큰 인기

  • 전국
  • 수도권

인천 중구, ‘케이컬처 오색체험 관광상품’ 개항장 야행서 큰 인기

메이크업 클래스, 케이팝 댄스 체험 등 한국 문화와 인천 개항장의 매력 알려

  • 승인 2024-06-11 13:38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1-2 보도사진 (개항장문화재야행 케이컬처)-최종
인천시 중구의 '케이(K)-컬처 오색체험 관광상품'이 "2024 인천 개항장 문화유산 야행"에서도 외국인 관광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으며, 한국 문화와 인천 개항장의 매력을 널리 알렸다.

'케이(K)-컬처 오색체험 관광상품'은 개항장을 찾는 해외관광객을 위해 케이뷰티(K-beauty), 케이헤리티지(K-heritage), 케이팝(K-POP), 케이푸드(K-food), 케이투어(K-tour) 총 5가지 분야의 상품을 개발해 운영하는 상품이다.

중구는 '2024 인천 개항장 문화유산 야행'과 연계해 지난 8~9일 인천아트플랫폼 야외 광장에서 '케이뷰티(K-beauty) 메이크업 체험', '케이팝(K-POP) 댄스 아카데미' 등 다양한 체험형 관광상품을 선보였다.

먼저 엔프라니 화장품에서 뷰티 제품을 협찬하고, 재능대학교 뷰티스타일리스트학과 학생들이 재능기부로 참여한 '케이뷰티' 부스에서는 한국식 메이크업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인기를 끌었다.



1-1 보도사진 (개항장문화재야행 케이컬처)-최종
또 '케이팝 댄스' 부스에서는 케이팝 댄스를 배워볼 수 있는 아카데미를 진행한 데 이어, '케이팝 댄스 챌린지'를 개최하며 외국인 등 행사장을 찾은 관광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아울러 인천 중구의 대표 면 요리인 짜장면을 소개하고자 농심에서 짜장 라면을 포함한 다양한 라면을 협찬한 가운데, 야외에서 직접 한국 라면을 끓여 먹을 수 있는 '케이푸드-라면 먹기 체험'도 진행해 큰 관심을 얻었다.

이밖에 무형유산 보유자 '지화장(紙花匠)'과 함께하는 '종이꽃 만들기 체험'을 통해 우리 문화 '케이헤리티지'를 알리는 자리도 마련됐다. 마지막으로 개항기 의상을 입고, 개항장 내 근대건축물을 돌아보는 '케이투어' 프로그램도 성황리에 진행됐다.

중구는 오는 10월 19~20일 열릴 올해 두 번째'인천 개항장 문화유산 야행'에서도 '케이(K)-컬처 오색체험 관광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정헌 구청장은 "인천 중구는 대한민국 근대사의 시작인 개항의 역사를 가진 문화·관광 도시"라며 "앞으로도 인천 개항장과 우리 문화의 매력을 널리 알리고, 지속 가능한 관광산업 환경의 토대를 다지는 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주관철 기자 orca242400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기대, KOICA 에티오피아 직업기술교육훈련 관리자 온라인 연수
  2. 천안동남경찰서, 시민경찰위원회와 방범 시설물 합동점검 활동
  3. 내포종합병원 조성 계획 괜찮을까… 부지 중도금 미납에 '무산' 우려감 증폭
  4. 대전시의회 김민숙, 우수의정대상 수상… "대전시민 위해 더욱 노력"
  5. 대전교통공사 '갑천역 승리런' 이벤트 화제
  1.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행복 부르는 창작의 즐거움
  2. 대전도시공사 'CEO와 함께하는 자전거 퇴근' 눈길
  3. 신협중앙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업무협약 체결
  4. 충남중기청, 납품대급 연동제 공기업 간담회
  5. 안산.원촌지구, 첨단기술기반의 대전형 기회발전특구로 조성한다

헤드라인 뉴스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대전 대덕구는 큰 성과 가운데 하나는 '원도심 재창조'다. 인구 감소 등 갈수록 쇠퇴하는 지역 경쟁력 반전을 위한 회심의 카드로 꺼낸 것이다. 이 정책은 재건축·재개발 등 단순한 도시 재생을 넘어 지역 원도심권을 주거 환경부터 문화·예술·관광 공간으로 탈바꿈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민선 8기 초반부터 대덕구 균형발전을 구정 방향으로 세웠다. 미래지향적 도시기반을 마련하고, 생활 인프라 확충, 안전하고 품격있는 도시 조성 등에 구정 역량을 모아 왔다. 이와 관련한 주요 성과 중 하나는 신대지구 산업단지..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속보>=대전시축구협회가 최근 회장의 '갑질 및 사유화'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상 초유의 행정 마비 위기에 직면했다. 수년간 근무로 업무에 능숙했던 직원들이 대거 조직을 이탈했기 때문이다. 당장 7월 예정된 협회 주최 전국 규모 축구대회가 안영생활체육공원에서 펼쳐질 예정이지만, 회장과 퇴사 직원들 간 갈등이 소강 기미 없이 오히려 확대되는 양상도 보인다.<중도일보 6월 20일 자 4면 보도> 대전시체육회 소속 정회원종목단체인 대전시축구협회는 중구 부사동 일원에 소재한 사단법인으로, 대전 지역의 축구 인프라 저변 확대와 함께 엘리트 축..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이자 1960년대 파리 유학시절 이응노에게 조각을 가르쳐주며 교류를 쌓은 김윤신의 특별기획전이 대전에서 열린다. 이응노미술관은 6월 25일부터 9월 22일까지 '김윤신-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를 개최한다. ▲김윤신 그는 누구인가 김윤신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녀는 1964년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조각과 입학을 계기로 파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이응노와 처음 만났다. 그 당시 이응노는 파리에 정착한 지 햇수로 5년째였으며, 1962년 당대 '엥포르멜' 운동을 주목한 폴 파케티 화랑과 전속..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