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대산 삼길포항, 교통·안전·환경 문제 삼중고 '심각'

  • 전국
  • 서산시

서산 대산 삼길포항, 교통·안전·환경 문제 삼중고 '심각'

장기 불법 캠핑 행위 및 불법 주차 방지 대책 마련 시급
낚시, 캠핑객 몰려 안전사고, 쓰레기 투기 등 문제 심각

  • 승인 2024-06-13 13:03
  • 신문게재 2024-06-14 15면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서산 대산 삼길포항
서산 대산 삼길포항 전경


서산시 대산읍 화곡3리 삼길포항 주변에 관광객 및 낚시 애호가들을 비롯한 행락객들이 대거 몰리면서 불법 주차 및 장기 캠핑 행위 및 무단 쓰레기 투기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삼길포항은 수도권과 가깝고 넓은 주차장 및 편의시설들로 서산시의 대표 관광지로 자리 잡고 있어 행락객들과 지역 주민들 간에 지역 활성화 측면과 불법 캠핑과 쓰레기 무단 투기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주민들에 따르면 삼길포 주차문제는 심각한 수준이고, 특히 카라반이나 텐트, 타프 등으로 주차장의 주차자리를 2~3자리씩 차지하며 주차장에서 캠핑을 해 삼길포항의 주차 부족 현상이 심화 되고 있다.



또한 평일은 물론 주말과 휴일, 삼길포 우럭축제기간에는 교통마비 현상마저 일고 있으며, 삼길포항의 안전문제도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삼길포에는 레저보트를 바다로 런칭할 수 있는 슬립웨이가 있는데 이 슬로프 입구의 불법주차로 레저보트의 교통 상황이 혼잡해져서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며, 몇 해 전에는 보트가 풀리면서 사고로 이어진 경우도 있었다.

환경문제도 심각한 가운데 낚시객, 캠핑객이 머물고 간 자리 주변에는 불법 쓰레기가 난무해 심한 악취가 나고 야간에는 음주로 소음 피해까지 유발하고 있다.

이처럼 교통·안전·환경 문제는 관광객의 만족도를 크게 떨어뜨려 지역경제에도 타격을 줄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상인 A씨는 "관계 기관에서 나서서 주민들과 협업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이대로 가다간 서산시도, 삼길포 상인들도 관광객들로부터 외면받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관광객 B씨는 "요즘 수도권 섬 관광 홍보를 많이 하는 것을 보고 가족들과 왔는데 많은 부분이 아쉬운 것 같다"며 "관광객을 유치하려면 주차장 등 부대시설을 제대로 갖추었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관계자는 "캠핑 구역 지정 및 관리가 시급하다"며 "축제 기간을 위해서 우회 도로 확보 및 교통 흐름 개선이 필요하다"며 "민간인은 어쩌지 못하고 있는 실정으로 관계기관에서 깨끗하고 쾌적한 삼길포항을 만들기 위해 적극적인 행정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6월부터 11월 말까지 쓰레기 투기 수거 인부를 배치하고 홍보물을 부착하며, 기관사회단체들과 함께 주기적 정화 활동을 하고 있으며 연관 부서와 함께 지속적으로 잘 관리 하겠다"고 말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5.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1.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2. 아산시 배방읍, 탄소중립 협약 적극 추진
  3. 아산시 탕정면행복키움단, 복지 증진 후원협약 체결
  4. 아산시, 농산물가공제품 기술 이전 박차
  5. 아산시 송악농협, '찾아가는 조합원 교육' 실시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