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12일 네덜란드 그린테크 박람회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발표'
농업 분야 세계 1위 '와게닝겐대'와 연암대 위탁 운영 협약
金 "2년내 충남에 800㏊ 스마트팜 조성… 5000 청년농 교육"

  • 승인 2024-06-13 13:21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KakaoTalk_20240613_130700479_01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과 연구·디자인·운영을 위해 김태흠 충남도지사(가운데)와 와게닝겐대 모니크 반 워드라게렌(왼쪽), 연암대 육근열 총장이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그린테크박람회에서 업무협약을 맺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이현제 기자
충남도가 아시아 최대 스마트농업을 위한 연구·교육·체험·주거단지까지 담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 현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농업대학과 위탁 운영 협약을 맺으면서 글로벌 농축산업 기업들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충남도는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라이 컨벤션에서 열린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 선포 및 글로벌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달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그린테크 박람회는 현대 시설농업 및 환경 친화적 기술에 중점을 둔 세계 최대 스마트팜 행사로 알려져 있다.



글로벌 기업 470여 개가 첨단 장비와 기술을 전시 중이며, 관람객 수는 지난해 기준 1만 2500여 명이 방문했다.

KakaoTalk_20240613_130700479
충남도 김태흠 지사가 12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글로벌 기업들의 농업 기계 기술 설명을 듣고 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이현제 기자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진행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 발표 및 글로벌 협력 업무 협약식에는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네덜란드 농업자연식품품질부 프레드릭 보스나르 특사, 모니크 반 워드라게렌 와게닝겐대 비즈니스 유닛 디렉터, 스마트팜 관련 글로벌 기업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김태흠 지사는 직접 미래충남농업 비전발표를 통해 "네덜란드 농지 면적은 170만㏊로 우리나라 157만㏊보다 약간 크지만, 농산물 수출액은 1200억 달러로 우리나라 90억 달러와 비교하면 차이가 크다"며 "충남이 앞장서 대한민국의 농업·농촌의 구조와 시스템을 바꾸려고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선진 농업 기술과 시스템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네덜란드를 찾았으며, 이번 방문이 충남의 농업 기술을 앞당기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안을 구체화해 발표하면서 "앞으로 2년 이내에 충남에 250만 평, 800㏊ 규모의 스마트팜을 조성하고, 청년농 5000명 이상을 교육해 3000명 이상 농촌에 유입시키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들은 네덜란드 기업과 정부, 학교 등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비전 발표 후에는 김 지사와 육근열 연암대 총장, 해리슨 와게닝겐 플랜트 리서치 대표가 글로벌 아시아스마트팜혁신센터 운영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와게닝겐 플랜트 리서치는 와게닝겐대학 부설 연구소다.

세부 협약 내용으론 도와 두 대학은 글로벌 민관학 공동연구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네덜란드 스마트팜 교육 프로그램 개발·운영을 상호 협력 방안을 담고 있다.

도는 아시아스마트팜혁신센터 조성 관련 행·재정적 지원을 하고, 연암대는 민관학 공동 연구와 아시아스마트팜혁신센터 운영에 협력한다.

와게닝겐대는 미래형 스마트팜 디자인 및 설계, 스마트팜 운영 프로그램 개발, 인재 양성 등을 지원한다.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는 충남 서산시 부석면 천수만 간척지 B지구 일원에 들어서며, 이후 운영은 연암대와 와게닝겐대가 공동으로 한다.

단일 스마트팜단지로는 전국 최대 규모로 총 3300억 원 투입, 전체 면적은 51만 5000㎡(15만 5000평)며 생산·유통·가공·정주·교육·커뮤니티 기능을 갖춘 스마트팜 집적단지(38만 8000㎡)와 융복합단지(12만 7000㎡)로 구분돼 내년 착공이 목표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이현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3.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4.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5.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1.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4.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