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유수율 93.4% 판정

  • 전국
  • 부산/영남

거창군,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유수율 93.4% 판정

연간 92만t 누수 저감과 20억 원 비용 절감 효과

  • 승인 2024-06-13 17:37
  • 김정식 기자김정식 기자
거창군청
거창군청 전경<제공=거창군>
경남 거창군은 지난 11일 서울 한국상하수도협회에서 개최된 '거창군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성과판정 심의회'에서 거창군 현대화사업 유수율 93.4%를 판정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은 2019년부터 5년간 국고를 포함한 236억 원 예산이 투입됐으며, 거창읍 강남지역과 가조면 지방상수도 시설을 대상으로 사업을 시행했다.

군은 노후상도 관로 37km를 교체하고 누수탐사와 복구를 통해 사업 시작 전 65.6%였던 유수율을 93.4%로 끌어올려 연간 92만t 누수를 줄이는 효과를 거뒀다.

이를 수돗물 생산비용으로 환산하면 매년 20억 원 비용을 절감한 것이 된다.



유수율이란 연간 정수장에서 생산go 공급된 총급수량 중에서 최종 수요자 계량기 검침을 통한 요금수입으로 받아들여진 수량의 비율을 말한다.

유수율을 잘 관리하게 되면 수돗물 생산과 공급에 소요되는 에너지와 경제적 손실을 저감 할 수 있고 나아가 소중한 물 자원 보존에 기여할 수 있다.

김현태 수도사업소장은 "현대화 사업을 통해 얻은 성과를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해 거창군 전체 유수율을 향상시키고 나아가 절감된 예산을 수도시설 개선사업에 재투자하여 깨끗한 먹는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거창=김정식 기자 hanul3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4.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5. 대전 대학병원 하반기 전공의 신규모집 각양각색
  1. [기고] 가족동요 부르기
  2. 대전교육청 학교전담경찰관 연계 '소극'
  3. 대전 노래방서 다른 손님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구속
  4. (사)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대전시사회적기업협의회와 업무협약(MOU)
  5.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대전을 연고로 하는 프로스포츠 구단인 한화이글스와 대전하나시티즌이 최악의 부진을 겪으며 나란히 최하위로 추락했다. 그나마 프로야구 한화는 올해 역대급 흥행몰이를 하며 한숨 돌리는 모습이지만, 대전하나시티즌은 거듭된 패배에 골수팬들마저 등을 돌리고 있다. 23일 오전 기준 KBO와 K리그1 등에 따르면 한화와 대전은 각각 리그 최하위에 위치해 있다. 양 팀 모두 시즌 초 마주한 지독한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해 감독 교체와 선수단 리빌딩이란 과감한 결단을 내렸지만, 현재까지의 결과는 암담한 수준이다. 김경문 감독 부임 이후 한동안 5할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③대전 둔산 1동 백반·한정식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③대전 둔산 1동 백반·한정식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