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게 지은 농사인데... 농산물 도난 사건 근절 안돼

  • 전국
  • 서산시

어렵게 지은 농사인데... 농산물 도난 사건 근절 안돼

줄어들지 않는 농산물 절도 사건, 방범 강화 예방이 최우선
도난 피해 확인 늦고, 감시장비 부족,검거도 쉽지 않아
영농비 상승, 농촌일손 부족 등에 도난까지 '3중고' 심각

  • 승인 2024-06-17 11:28
  • 수정 2024-06-17 14:58
  • 신문게재 2024-06-18 15면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clip20240612082054
농산물 방지용 CCTV 설치 모습
clip20240609222717
농산물 방지용 CCTV 설치 모습




서산지역에서 집중적으로 재배하고 있는 최근 마늘과 양파, 감자 등의 본격적인 수확 철을 맞아 농산물 절도 사건이 발생해 농산물 지키기에 비상이 걸렸다.

서산 농특산물로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서산 마늘과 양파, 감자 등은 대부분 밭에서 캐서 바로 판매나 저장 처리하는 것이 아니고 상당 기간 동안 밭에서 자연 건조를 시킨 후에 처리하는 과정에서 절도 사건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 팔봉면 어송리 한 농가에서 수확해 마늘 밭에 말려 놓은 스페인산 마늘 약 500kg을 군데군데 가져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마늘 절도 피해가 발생한 곳은 피해자의 주택 옆 4000평 정도의 마늘밭으로 도로 옆에 붙어 있어 차량 통행이 많은 곳임에도 마늘밭 쪽의 CCTV가 없는 틈을 타 절도가 발생했다.

농산물을 도둑맞고도 피해를 인지하지 못하거나, 피해 규모가 작아 신고하지 않은 경우도 적지 않은 것을 고려하면 실제로 절도 피해가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 관계자는 "마늘 수확 철을 맞아 농민들의 피와 땀의 결실인 농산물이 절도 당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범 체계를 구축 ▲수상한 차량 기록 ▲ 이중 잠금장치 설치 등 기본 수칙을 농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농작물 절도 신고 접수가 많아진 만큼 농가들 스스로도 방범체계를 구축하는 등 농산물 절도 예방을 위한 수칙 마련에 대한 토론도 진행하며 각종 회의 때마다 농산물 절도 예방에 대해 적극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지면 관계자는 "인지면은 마늘과 양파의 주산지로 마늘 양파 농가가 대부분인 만큼, 영농비 상승, 일손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이 땀 흘려 수확한 농작물 도난피해를 입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석면 관계자는 "농산물 절도는 대부분 수확한 마늘, 양파 등 수확한 농산물을 밭에 그대로 놔둔 채 건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최근 몇 년간 빈번하게 발생해 농민들의 피해가 커짐에 따라 파출소 및 자율방범대와 이동식 CCTV 상시 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농민들의 소중한 자산인 농산물을 보호하고 안심하고 농사를 지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더욱 안전하고 살기 좋은 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5.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1.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2. 아산시 배방읍, 탄소중립 협약 적극 추진
  3. 아산시 탕정면행복키움단, 복지 증진 후원협약 체결
  4. 아산시, 농산물가공제품 기술 이전 박차
  5. 아산시 송악농협, '찾아가는 조합원 교육' 실시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