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조직개편안 자치행정위 계류

  • 전국
  • 보령시

보령시 조직개편안 자치행정위 계류

국민의힘, 원 구성 후 조직개편안 처리 할 듯

  • 승인 2024-06-17 12:54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보령시의회 청사
보령시의회 전경
보령시가 1국 2과 신설 조직계편안을 의회에 제출했으나 자치행정위회에서 심의 보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하반기 원 구성이 25일로 예정되어 있어 자치행정위원장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 이정근 행정자치위원장에 따르면, "14일 부위원장과 조직개편안에 대한 협의를 했지만 부위원장은 조직개편을 포함한 9건을 상정해 처리하자고 했고, 저는 조직개편안을 제외한 7개 안을 처리하자고 했으나 서로 합의가 되지 않아 이번 회기 중에는 자치행정위원회를 소집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업무의 효율성을 따질 때 굳이 부서를 증설할 필요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이번 임시회에서는 집행부의 조직개편안을 사실상 부결될 것으로 보인다.

이 위원장은 "집행부가 5월에 제출한 조직개편안과 관련 모든 의원들이 문제 삼았던 부분도 있었다"며 "하지만 다시 제출한 개편안 역시 변동된 사항이 하나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 이 같은 발언은 상임위 배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변동 사항을 안건으로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집행부가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에 대한 지적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 위원장은 “집행부의 조직개편안은 인구 감소에 따른 사회적 구조 문제와 조직의 비대화 문제를 두고 같은 규모의 지방자치단체에서 아직 3국 체제로 유지가 충분한데 집행부가 조직을 증설하는 문제는 타당하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1국 2개 과 증설과 관련 각 실과의 업무 효율성 등을 따져봤을 때 과연 효율적인 부분인지와 (조직개편안이)자치행정위원회나 경제개발위원회 소관 실과들이 혼돈되는 개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집행부는 이번 조직개편안 불발로 인해 하반기 원 구성이 25일 예정되어 있어 자치행정위원회 위원장이 민주당 이정근 위원장에서 국민의힘으로 바뀔 경우 7월 15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제260회 임시회와 7월 2일 원 포인트로 본회의를 열어 1국 2과 신설 조직개편안을 상정해 통과 시킬 가능성도 보인다.
보령=김재수 기자 kjs032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2.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3.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4.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5.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1.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2. 강준현 국회의원, 민주당 세종시당 '새 리더' 출사표
  3. 집중호우에 흔적없이 사라진 야구장
  4. 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5.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