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인하 폭 축소에 대전 기름값도 인상 전망… 7월부터 주유소 가격 오른다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유류세 인하 폭 축소에 대전 기름값도 인상 전망… 7월부터 주유소 가격 오른다

대전 휘발유와 경유 4월 말부터 떨어지며 안정
단, 7월부터 유류세 인하 폭 축소로 인상 예정

  • 승인 2024-06-18 16:31
  • 신문게재 2024-06-19 5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ㅇㅇ
정부가 다음 달부터 유류세 인하 폭을 축소하면서 하락을 거듭하던 대전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인상될 전망이다.

18일 정부 등에 따르면 이달 말 종료 예정이던 유류세 인하 조치를 8월까지 시행한다. 다만 세수 부족 우려를 고려해 인하 폭이 7월부터 축소된다. 휘발유는 현행 25%에서 20%로, 경유와 LPG는 37%에서 30%로 각각 조정된다. 인하율 변경에 따라 휘발유 유류세는 리터당 615원에서 656원으로 높아진다. 경유는 리터당 369원에서 407원으로, 액화석유가스(LPG) 부탄은 리터당 130원에서 142원으로 유류세가 조정된다. 정부는 국제유가가 급등했던 2021년 11월부터 휘발유와 경유에 대한 유류세 한시적 인하 조치를 시행한 뒤 일몰 기한을 계속 연장해왔다. 2023년 1월부터는 휘발유 25%, 경유 37%의 인하율이 유지됐다.

유류세 인하는 최근 국제 유가 하락과 소비자 물가 안정화 추세, 국가 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했다. 정부는 국제 정서와 국민 유류비 부담, 유가와 물가 동향 등을 고려해 이후 연장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유류세 인하 폭이 축소되면서 4월 말부터 하향세를 이어오던 지역 기름값은 7월부터 인상세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대전의 휘발유 가격은 17일 기준 리터당 평균 1629원으로, 4월 28일(1714원)부터 점차 가격이 하락하기 시작해 현재까지 꾸준하게 내렸다. 고가로 형성되던 기름값은 85원 낮아졌다. 경유 역시 4월 24일 리터당 평균 1571원에서 인하가 이뤄지며 6월 17일 현재 1470원으로 101원 떨어졌다.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기름값이 안정세에 접어들었지만, 유류세 인하 폭이 축소되면서 대부분의 주유소 가격은 인상 전환될 전망이다.

연비가 리터당 10km인 차량으로 하루 40km를 주행할 경우 월 유류비는 4920원 늘어나는 셈이지만, 고물가 시대에 늘어나는 생활 부담은 일정 부분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직장인 김 모(42) 씨는 "휘발유 차량을 타고 있는데, 저렴한 곳은 1500원대 후반에도 가격을 형성하고 있어 이전보다 기름이 많이 들어가 좋았는데, 유류세 인하 폭이 줄어들면 주유소 대부분이 40원가량 가격을 올려 1500원대는 이제 못 보지 않을까 싶다"며 "큰돈은 아니지만 운전을 많이 하는 입장에선 적은 돈이 쌓이면 몇만 원 단위까지 올라가게 돼서 오르기 전에 가득 채워둘 생각"이라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2.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3.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4.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5.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1.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2. 강준현 국회의원, 민주당 세종시당 '새 리더' 출사표
  3.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4. 집중호우에 흔적없이 사라진 야구장
  5. [날씨] 이번 주말 구름 많고 흐린 날씨…강한 소나기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