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나라 말과 동요 배워서 기뻤어요"

  • 전국
  • 아산시

"엄마나라 말과 동요 배워서 기뻤어요"

아산시가족센터, '엄마나라 말 배우기' 프로그램, 호응 속 종강
남서울대학교 글로벌학과 학생들 멘티 참여

  • 승인 2024-06-22 13:01
  • 수정 2024-06-23 12:12
  • 신문게재 2024-06-24 12면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clip20240622125834
아산시가족센터(센터장 조삼혁)가 4월부터 베트남 가정을 대상(둔포면 거주)으로 엄마나라의 언어와 문화를 가르치고 배우기 위해 남서울대학교 글로벌한국학과와 연계해 시범사업으로 진행한 '엄마나라 말배우기(베트남어)'가 마무리됐다.(사진은 종강 후 멘토-멘티 기념촬영 모습)

아산시가족센터(둔포분원) 지역네트워크 사업으로 베트남가정의 자녀(초등학생) 멘티와 남서울대학교 글로벌한국학과 베트남유학생 멘토로 구성돼, 온라인을 통해 주 2회 엄마나라(베트남)의 언어와 문화 등을 배우기 위해 만났다. 이를 통해 멘토-멘티와의 교육의 필요성과 엄마 나라의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시간이 됐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학생은 "엄마의 언어와 엄마가 어렸을 때 불렀던 동요, 놀이를 알 수 있어서 좋았다고 다음에 또 참여하고 싶다" 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또 멘토로 참여한 남서울대학교 글로벌한국학과 한 학생은 "학교 생활을 하면서 경험하기 힘든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고 보람이 컸다" 고 말했다.

조삼혁 센터장은 "우리나라의 언어와 문화, 정서를 배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타 국가의 언어와 문화, 정서도 이해하는 교육 또한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멘토-멘티 모두에게 뜻깊은 시간이 되었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연계를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당사자가 지역사회의 훌륭한 일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5.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1.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2. 아산시 배방읍, 탄소중립 협약 적극 추진
  3. 아산시 탕정면행복키움단, 복지 증진 후원협약 체결
  4. 아산시, 농산물가공제품 기술 이전 박차
  5. 아산시 송악농협, '찾아가는 조합원 교육' 실시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