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방문의해, 지방시대위원회 선정 균형 발전사업 특별상

  • 전국
  • 광주/호남

고창방문의해, 지방시대위원회 선정 균형 발전사업 특별상

  • 승인 2024-07-10 11:00
  • 신문게재 2024-07-11 5면
  • 전경열 기자전경열 기자
(고창방문의해 지방시대위 특별상 봄_제1회 고창벚꽃축제
제1회 고창벚꽃 축제./고창군 제공
전북특별자치도 고창군의 '세계유산도시 고창방문의해'가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의 균형발전사업 특별상으로 선정됐다.

10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역의 우수한 자원(세계유산 7개 보물)을 활용한 참신한 시도로 로컬 경쟁력을 높이며, 농촌 지자체의 새로운 성공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방시대위 특별상은 지난해 순천만 정원박람회 이후 고창군이 2번째 수상이다. 정부 지원이 없고, 건물을 짓는 등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주요축제 페스티벌, 시티투어 등 관광프로그램 개발 등)만으로 승부 한 고창군의 도전과 성공 스토리에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23세계유산도시 고창 방문의해 선포식
지난해 열린 세계유산도시 고창 방문의 해 선포식./고창군 제공
앞서 심덕섭 고창군수는 2023년을 '세계유산도시 고창방문의 해'로 선포했다.

2차례에 걸친 선포식을 시작으로 제1회 고창벚꽃축제, KBS 열린음악회, 유네스코 7가지 보물 등재 고창 기념행사, 한 여름밤의 페스타 등 연중 끊임없는 축제와 유료관광지 무료개방, 각종 공모전 개최 등 다채로운 이벤트로 주목받았다.



7월 휴가시즌에는 그동안 활용도를 찾지 못해 풀밭으로 비어 있는 '복분자 유원지'에 연못을 파고, 주변에 야자수와 라탄 그늘막을 설치하며 이국적인 풍경을 만들어냈다. 화룡점정으로 초대형 물놀이 미끄럼틀까지 들어서자 별다른 홍보를 하지 않아도 입소문을 타고 고창을 비롯해 주변 도시의 아이들과 부모들이 몰려왔다.

특히, 제50주년 고창 모양성제를 군 직영으로 운영하고, 차별화된 3無(일회용품, 바가지요금, 안전사고) 운동, 군민이 기획하고 참여하는 축제로의 전환, 색다른 즐길 거리 제공 등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노력이 의미 있는 수상 성과로 이어졌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지역의 고유한 자원과 문화, 사람을 결합해 외부 변화에 흔들리지 않는 자립기반을 만드는 일에 중점을 뒀다"며 "앞으로도 다시 찾고 싶은 풍요롭고 찬란한 고창을 만들기 위한 신규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균형발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전경열 기자 jgy36712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2. ‘만두성지 원주로’ 2024 원주만두축제, 공식 포스터 공개
  3. [아산다문화]아산시가족센터, '임산부 힐링 가요교실' 운영
  4.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 집중호우 피해 성금 1000만 원 기탁
  5. [아산다문화] 중국 최고급 보양식 '불도장'
  1. [아산다문화] 진로설계 프로그램, '행복 성장 다독다독'
  2. [아산다문화] "아산, 우리의 새로운 고향이예요"
  3. [아산다문화] "글쓰기, 이제 어렵지 않아요"
  4. 한국스마트혁신기업가협회, '행복두끼 프로젝트' 기부금 전달
  5.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헤드라인 뉴스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