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7월 정기분 재산세 126억 3600만 원 부과

  • 전국
  • 보령시

보령시, 7월 정기분 재산세 126억 3600만 원 부과

  • 승인 2024-07-10 10:57
  • 수정 2024-07-10 13:21
  • 신문게재 2024-07-11 13면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1, 2. 보령시청사
보령시청
보령시는 올해 7월분 재산세(주택 1기분·건축물, 선박) 4만 7691건에 126억 3600만 원을 부과고지하고, 31일까지 납부할 것을 시민들에게 홍보에 나섰다.

10일 시에 따르면 이번에 부과된 재산세는 주택분이 27억 4800만 원, 건축물이 97억 8700만 원, 선박이 1억 100만 원이다.

7월 정기분 재산세는 6월 1일 현재 주택, 건축물, 선박의 소유자에게 부과되며, 주택에 대한 재산세는 연세액이 20만 원 이하일 경우 7월에 전액 부과하고, 20만 원 초과 시에는 7월과 9월에 각각 반씩 나누어 부과된다.

2023년도까지 한시적으로 적용했던 1가구 1주택자가 보유한 주택 특례세율 적용이 2026년도까지 추가 연장되어 ▲공시가격 3억원 이하는 43% ▲공시가격 3억 초과 6억 이하는 44% ▲공시가격 6억 초과는 45%로 특례세율이 적용되어 1가구 1주택 소유자의 재산세 부담을 완화했다.



또, 인구 감소지역의 생활인구를 확대하고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2024년 1월 4일 이후 인구감소지역에 시가표준액 4억 원 이하의 주택을 신규 취득하는 경우 기존 주택이 1가구 1주택으로 인정돼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재산세는 전국 금융기관에서 고지서로 납부 가능하며, 고지서 없이도 전국 금융기관 CD/ATM기에서 본인 통장·현금카드·신용카드로 조회해 납부할 수 있으며, 또한 지방세 포털사이트인 위택스www.wetax.go.kr)에 회원가입하면 집에서나 직장에서 편리하게 지방세를 조회, 신고 및 납부가 가능하다.

이명철 세무과장은 "재산세는 시민을 위해 쓰이는 소중한 재원"이라며"납부 마감일인 31일에는 금융기관 혼잡, 위택스 접속 오류 등으로 인해 불편이 초래될 수 있으니 사전에 납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보령=김재수 기자 kjs032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2. ‘만두성지 원주로’ 2024 원주만두축제, 공식 포스터 공개
  3. [아산다문화]아산시가족센터, '임산부 힐링 가요교실' 운영
  4.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 집중호우 피해 성금 1000만 원 기탁
  5. [아산다문화] 중국 최고급 보양식 '불도장'
  1. [아산다문화] 진로설계 프로그램, '행복 성장 다독다독'
  2. [아산다문화] "아산, 우리의 새로운 고향이예요"
  3. [아산다문화] "글쓰기, 이제 어렵지 않아요"
  4. 한국스마트혁신기업가협회, '행복두끼 프로젝트' 기부금 전달
  5. ㈜케이알산업, 유성구행복누리재단에 2000만 원 후원

헤드라인 뉴스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