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지역, 방향 지시등 미작동으로 안전 운전 위협 '심각'

  • 전국
  • 서산시

서산지역, 방향 지시등 미작동으로 안전 운전 위협 '심각'

방향 지시등 미작동 시 과태료 및 범칙금 직이 무시 사례 많아
안전 운전 확보 위해 방향 지시등 작동 꼭 습관화돼아 여론 높아

  • 승인 2024-07-11 00:04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20240709_130521
도로위를 달리고 있는 차량들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자료 사진)
20240709_133743
도로위를 달리고 있는 차량들 (본 기사와 관련 없음,자료 사진)


최근 서산지역에서는 도로 위의 무법자들, 방향 지시등 작동을 무시하는 무개념 운전자들로 인해 짜증을 유발하는가 하면 접촉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등 시민의 안전이 위협 받는 경우가 갈수록 많아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도로교통법 제38조(차의 신호) 1항에 '모든 차의 운전자는 좌회전·우회전·횡단·유턴·서행·정지 또는 후진을 하거나 같은 방향으로 진행하면서 진로를 바꾸려고 하는 경우와 회전교차로에 진입하거나 회전교차로에서 진출하는 경우에는 손이나 방향지시기 또는 등화로써 그 행위가 끝날 때까지 신호를 하여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승용차 기준 과태료 4만 원, 범칙금 3만 원을 부과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한 배달 라이더는 "얼마 전 앞에 가던 승용차가 방향 지시등 작동을 하지 않은 채 갑자기 골목길로 우회전하는 바람에 깜짝 놀라면서 급제동하면서 충돌은 간신히 피했지만 넘어졌던 적이 있다"며 "진로 변경 시 방향지시등을 켜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인데 이걸 지키지 않는 운전자는 다른 사람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도 없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방향지시등은 도로 위의 안전 운전 질서를 유지하고, 안전을 확보하는 데 필수적인 장치이지만 이를 가볍게 생각하거나 아예 무시하는 운전자들이 많아 지면서 도로 위에서의 안전이 갈수록 위협 받고 있다.

주민 A 씨는 "예전보다 방향 지시등 작동 없이 갑작스럽게 끼어들거나 진로를 변경하는 차량이 많아졌다"며 "이로 인해 교통 흐름이 끊기고 사고 위험도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처럼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이유로는 '귀찮아서', '좌(우)회전 차로에 이미 진입했기 때문에',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라는 어처구니없는 핑계들이 난무한다. 이는 타인에 대한 배려심은 물론, 자신의 안전에 대한 인식 부족에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산경찰서 한 관계자는 "방향지시등 점등은 차선 변경이나 교차로에서의 좌,우회전 시 필수적인 운전자의 기본 에티켓" 이라며 "서산 시내 교통법규위반행위 단속과 시민 대상 홍보활동을 강화해 교통사고 예방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2. ‘만두성지 원주로’ 2024 원주만두축제, 공식 포스터 공개
  3. [아산다문화]아산시가족센터, '임산부 힐링 가요교실' 운영
  4.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 집중호우 피해 성금 1000만 원 기탁
  5. [아산다문화] 중국 최고급 보양식 '불도장'
  1. [아산다문화] 진로설계 프로그램, '행복 성장 다독다독'
  2. [아산다문화] "아산, 우리의 새로운 고향이예요"
  3.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4. [아산다문화] "글쓰기, 이제 어렵지 않아요"
  5. 한국스마트혁신기업가협회, '행복두끼 프로젝트' 기부금 전달

헤드라인 뉴스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