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외래종 퇴치로 지역 생태계 보전 '구슬땀'

  • 전국
  • 천안시

천안시, 외래종 퇴치로 지역 생태계 보전 '구슬땀'

-외래 교란 동·식물 가시박, 환삼덩굴, 배스, 블루길 등 퇴치
-매년 대농갱이 등 천적 치어 4만마리 방류

  • 승인 2024-07-11 13:01
  • 신문게재 2024-07-12 12면
  • 정철희 기자정철희 기자
KakaoTalk_20240711_105821269
천안시가 교란 외래종의 성장을 억제하는 토종 치어를 방류하고 있다.
지역 생태계를 교란하는 외래 동·식물을 차단하고 생물 다양성을 보존·유지하기 위한 천안시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시에 따르면 매년 배스, 붉은귀거북, 가시박, 환삼덩굴 등 관내 주요 하천 내 생태계를 교란하는 야생 동·식물 퇴치, 토종 치어 방류 등 지속적인 사업을 진행하며, 수생태계 보전에 매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주로 하천변을 따라 자생하며 인근 식물에 영향을 미치는 가시박, 환삼덩굴 등을 퇴치하기 위해 2021년 지원 금액을 일시적으로 증액해 총 9000만원을 투입해 병천천, 곡교천 등에서 63만㎡의 규모를 제거했다.

또 2022년과 2023년은 각 4000만원을 투입, 31만㎡, 32만200㎡ 등의 규모를 제거하며 관내 고유 토착 생물을 보호하고 생태계 건전성 회복에 주력했다.



수생 생태계 보존을 위한 노력도 진행 중이다.

성성호수공원, 천호·천흥·매주저수지 등에 서식하는 배스, 블루길, 붉은귀거북 등 외래 어종의 퇴치 활동을 적극 펼치고 있다.

앞서 시는 2022년에 배스 95kg, 블루길 428kg, 붉은귀거북 169마리를, 2023년에 배스 314kg, 블루길 475kg, 붉은귀거북 219마리 등 퇴치를 완료하며, 수생 생태계 건강성을 유지했다.

특히 외래 어종의 번식을 억제하기 위해 매년 관내 주요 저수지에 대농갱이 등 토종 치어 4만여 마리를 방류하고 있다.

방류한 치어는 관내 주요 저수지에 출몰하고 있는 생태 교란 외래 어종인 배스 등의 알이나 치어를 먹이로 삼아 천적으로 성장하기에 생태계 유지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시는 외래 어종의 성장을 억제함으로써 수질 개선을 통한 저수지 등의 생태계 보전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교란 생물 퇴치로 고유종이 보존되는 등 생물 다양성까지 확보해 나가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매년 외래종의 완전한 제거나 수량 조절보다는 예산 범위 내에서 교란 동·식물을 최대한으로 퇴치해 관내 고유종 보호를 목적으로 두고 있다"며 "생물다양성을 유지하기 위한 외래종 퇴치, 천적 방류 등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천안=정철희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시 '산울동 아파트 하자' 또 수면 위...건설사와 시각 차
  2. [르포] 출근길 도로 마비…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 도로 극심한 정체
  3. 국민의힘 당권주자들, 충청구애전… "당 대표 적임자는 바로 나"
  4. 대전시 2024년 공공건축가 세미나 개최
  5. 인구 증가한 대전 유성 112신고도 급증…경찰서 추가 신설 필요할까?
  1. 대전 서구도 특별재난지역 선포돼야…區 "추가신청"
  2. 대전시의회, 후반기 4개 상임위원장 선출 완료… "시민 중심 의정활동에 최선"
  3.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에서만 문제?… 타 시·도 살펴보니
  4. 대전교통공사, 침수 피해 서구 정방마을 지원 나서
  5. 스페셜올림픽코리아태권도위원회 임원 확정 발표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행정수도` 이슈, 20년 만에 대국민 시험대 선다

'세종시=행정수도' 이슈, 20년 만에 대국민 시험대 선다

명실상부한 '세종시=행정수도'가 2004년 헌법재판소의 위헌 판결 이후 20년 만에 대국민 공감대란 시험대에 선다. 새로운 미래 김종민(세종 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 위원회) 국회의원이 7월 16일 신정수도 후속대책을 위한 연기·공주지역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하 행복도시건설특별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면서다. 또 하나의 특별법 개정안으로 치부할 수 있으나 여기에 담겨진 의미는 남다르다. 20년 만에 헌재의 판단을 다시 받아볼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가능성이 있어서다. 3선의 김 의원이 22대 세종시 국회의원..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①대전 오류동 먹자골목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①대전 오류동 먹자골목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올 여름 충남 보령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 펼쳐진다
올 여름 충남 보령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 펼쳐진다

올 여름 충남 보령에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가 열린다. 충남도는 16일 충남내포혁신플랫폼에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 준비 상황 보고회'를 열고 ▲제16회 전국해양스포츠제전 ▲제5회 섬의 날 행사 ▲2024 보령컵 국제요트대회 준비상황 공유 및 향후 추진계획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보고회는 전형식 정무부지사 주재로 장진원 해양수산국장과 6개 연안시군 부단체장, 3대 행사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 준비상황 및 추진계획 보고, 주차·교통·안전대책 등 보고, 질의 및 개선방안 논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도와..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복구도 못했는데’…끝나지 않은 장마 ‘복구도 못했는데’…끝나지 않은 장마

  • 故 채수근 상병 순직 1주기 앞두고 이어지는 추모 발길 故 채수근 상병 순직 1주기 앞두고 이어지는 추모 발길

  •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