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 앞둔 봉황천 파크골프장 물 폭탄에 유실'…부적절 입지 수해 우려 현실로

  • 전국
  • 금산군

'개장 앞둔 봉황천 파크골프장 물 폭탄에 유실'…부적절 입지 수해 우려 현실로

21억 들여 조성한 체육시설 개점도 하기 전 폐업 상태
입지 논란 속 하천 둔치에 조성 강행
혈세낭비 책임논란 불가피

  • 승인 2024-07-11 11:03
  • 수정 2024-07-11 15:44
  • 신문게재 2024-07-12 14면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폐허로 변해 버린 봉황천 파크골프장
우려와 논란 속 봉황천 하천둔치에 조성한 금산군 파크골프장이 한 번의 집중호우에 모두 유실됐다.

무려 21억8600만원의 혈세를 들여 추가 조성한 시설이다.

복구비만 15억 정도 추산된다.

6월 27일 준공을 마쳤는데 단 한차례도 사용하지 못하고 10일 내린 집중호우로 폐허가 됐다.



9월 예정이었던 개장식은 물 건너갔다.

부적절 입지 논란 속에 강행한 무리한 사업추진에 대한 '혈세낭비' 책임논란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금산군 파크골프장은 제원면 수당리 986-1번지 일원 봉황천 하천둔치 6만8093㎡에 조성됐다.

기존 18홀에서 36홀을 확장한 54홀 규모로 잔디 식재면적 3만9274㎡, 차량 150대를 주차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다.

조성 사업비는 국비 6억원에 군비 15억8600만원을 더해 모두 21억8600만원이 투입됐다.

올해 1월 9일 공사에 착공해 6월 27일 준공했다.

9월 준공식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이번 집중호우로 모두 유실되면서 개점도 하기 전 폐업 상태에 직면했다.

물폭탄을 맞아 폐허로 변한 봉황천 파크골프장 현장은 한바탕 전쟁을 치른 것처럼 참담했다.

잔디를 식재했던 그라운드는 범람한 강한 한 물살에 휩쓸려 대부분 페이고 뜯겨 나가 온전한 곳이 없었다.

물이 빠지고 그나마 일부 형태를 유지한 곳 조차 검붉은 진흙으로 뒤 덮힌 뻘 밭으로 변했다.

몇몇 남아있는 홀 깃대만이 이곳이 파크골프장 이었다는 사실을 말해주고 있는 듯 했다.

피해 복구비는 15억원 정도 추정하고 있는데 전면 재시공 외에는 사실상 복구는 불가능해 보였다.

한 순간에 폐허로 변한 시설을 지켜보는 파크골프협회 회원들의 모습은 황망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현장에서 만난 한 파크골프 클럽 회원은 "우려했던 일이 그대로 일어났다"며 "매년 수해가 발생하는 하천둔치에 파크골프장 조성을 고집한 협회의 책임도 크다"고 꼬집었다.

수해 우려 등 부적절 입지 논란 속 사업을 그대로 추진한 금산군 또한 궁박한 처지가 됐다.

이유가 어찌됐든 우려가 현실이 되면서 '혈세낭비' '무능행정'이라는 비난은 피하기 어렵게 됐다.

군 관계자는 "우려했던 일이다. 반대의견도 있었지만 대안부지를 찾지 못하던 중 협회의 강력한 요구로 원안대로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하며 "복구나 개장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사실상의 사업 포기 선언이다.

우려와 논란 속 추진한 봉황천 파크골프장 조성.

집중호우로 한순간에 폐허로 변하면서 수십억 혈세낭비에 대한 책임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2. ‘만두성지 원주로’ 2024 원주만두축제, 공식 포스터 공개
  3. [아산다문화]아산시가족센터, '임산부 힐링 가요교실' 운영
  4.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 집중호우 피해 성금 1000만 원 기탁
  5. [아산다문화] 중국 최고급 보양식 '불도장'
  1. [아산다문화] 진로설계 프로그램, '행복 성장 다독다독'
  2. [아산다문화] "아산, 우리의 새로운 고향이예요"
  3.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4. [아산다문화] "글쓰기, 이제 어렵지 않아요"
  5. 한국스마트혁신기업가협회, '행복두끼 프로젝트' 기부금 전달

헤드라인 뉴스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