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현 충남도의장 "법고창신 자세로 일 잘하는 새로운 의회 만들 것"

  • 정치/행정
  • 충남/내포

홍성현 충남도의장 "법고창신 자세로 일 잘하는 새로운 의회 만들 것"

후반기 출범 기자회견… 의회 운영방향 및 추진과제 공유
조례·정책 제안 실효성 제고, 민주적 거버넌스 구축 등 추진

  • 승인 2024-07-11 13:44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40711_제12대 후반기 출범 기자회견 (홍성현 의장)
홍성현 의장이 11일 충남도의회에서 후반기 의회 운영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충남도의회 제공]
"법고창신(法古創新, 옛 법을 새로운 것으로 거듭나게 함)의 자세로 일 잘하는 새로운 의회가 되겠습니다."

홍성현 충남도의회 의장이 관행과 형식을 탈피한 민주적인 의회 운영을 통해 모범적인 의회를 구현하겠다고 다짐했다.

충남도의회는 11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제12대 후반기 의회 출범 기자회견을 열어 후반기 의회 운영 방향 및 추진 과제를 설명했다.

홍 의장이 발표한 후반기 의회 추진 과제에 따르면 새롭게 출범한 후반기 의회는 조례 및 정책 제안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활동을 강화한다. 조례 운용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사후입법평가' 제도에 공을 들여온 충남도의회는 앞으로도 유사·중복조례 제정을 방지하기 위해 제도의 내실화와 의원 간 공감대 형성에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도의회의 정책 제안에 대한 집행부의 피드백을 활성화함으로써 제안 사항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하고, 정책 개발을 위한 연구모임과 연구용역 결과를 정책에 반영하여 실질적인 효과를 높일 예정이다.

예·결산 분석보고서, 재정토론회 등을 통해 재정심사를 지원해 온 의회는 앞으로도 유형별 예결산 분석 등을 추진하고, 예·결산 심의 시 사업성과 검증을 강화하기 위한 상임위원회의 역량도 강화한다.

일 잘하는 의회를 만들기 위한 체계도 구축한다.

도의회는 사무처 핵심 기능인 의정활동 지원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직원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조직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또한 도의회의 민주적 거버넌스를 구축하기 위해 의장과 상임위원회, 교섭단체 간 소통을 확대하고, 특히 직원에게 의장실을 상시 개방하여 의회 발전 방향 및 직원 복지 등과 관련한 직접 소통을 활성화하는 등 의회 내·외부의 소통을 강화한다.

한편 '반쪽의회'에서 탈피해 지방의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의회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전국 시도의회 및 전문가 그룹과도 적극 협력한다. 3급 직제 신설, 정책지원관 제도 확대 등을 위한 '지방의회법' 제정과 자치입법권 강화를 위한 법령 개선 등에도 힘쓸 예정이다.

홍성현 의장은 "충남도의회는 법고창신(法古創新)의 자세로 그동안의 관행과 형식을 넘어, 일 잘하는 '새로운 의회'가 되겠다고 약속 드린다"며 "도민과의 현장 소통 및 현안 해결에 주력하고, 충남의 미래 준비를 위한 정책제언과 입법 활동 등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포=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시 '산울동 아파트 하자' 또 수면 위...건설사와 시각 차
  2. 스페셜올림픽코리아태권도위원회 임원 확정 발표
  3. 경영난 호소 충남대병원, 세종분원 진료축소 가나…흉부외과 이미 통폐합
  4.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대전시 이장우 시장과의 간담회
  5. 언론중재위원회, 여름방학 청소년 언론중재스쿨 개최
  1. 기부는 '나중에'가 아닌 바로 ‘지금' 할 수 있는 것
  2. 월드비전 대전세종충남사업본부, 공주시 취약계층 아동에게 1000만원 상당 아이시원' 냉방용품 지원
  3. 대전 0시 축제 교통통제 준비 착착
  4. 수자원공사, 수해 지역 복구지원 총력
  5. 대전 중구, '주민 의견' 담긴 정책 방안 마련

헤드라인 뉴스


폭우 때 충청권 하천 수위 급상승 첫 확인… 18곳 심각 넘어서

폭우 때 충청권 하천 수위 급상승 첫 확인… 18곳 심각 넘어서

폭우가 쏟아진 7월 10일 새벽 충청권 하천에 설치된 123개 수위 관측소 중 33곳에서 홍수경보가 발령되는 수위를 넘어섰고, 18곳에서는 사실상 홍수 수준까지 물 높이가 치솟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마을 전체가 침수된 대전 서구 기성동 관측소에서는 제방유실과 상관관계를 의심할 수 있는 수위 이상 변화가 관측됐다. 15일 중도일보가 금강홍수통제소의 수위 관측소 데이터를 전수 조사한 결과 폭우에 따른 우리지역 하천 수위 상승은 7월 10일 오전 4시부터 7시 사이에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금강홍수통제소는 금강 본류뿐만 아니라 갑천과..

논산·서천·영동,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대전서구·부여 제외돼 반발
논산·서천·영동,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대전서구·부여 제외돼 반발

집중 호우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한 충남 논산시와 서천군, 충북 영동군과 전북 완주군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이들 4곳의 시·군과 경북 영양군 입암면까지 5곳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은 사전 피해조사가 완료된 지역으로, 정부는 이번에 선포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도 이번 달 말까지 합동조사 등을 실시해 선포기준을 충족하면 추가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기록적인 폭우로 안타까운 피해가 발생해서 마음이 무겁다"며 행정..

충청 폐업신고 10만657명 `사상최대`…전국 100만 육박 `역대 최대 증가폭`
충청 폐업신고 10만657명 '사상최대'…전국 100만 육박 '역대 최대 증가폭'

지난해 충청권에서 폐업 신고를 한 개인·법인사업자가 처음으로 1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세종·충남·충북에서 총 10만657명이 폐업신고를 했는데 이는 관련 통계 집계이래 최대 규모다. 전국으로 넓혀 봐도 지난해 폐업신고자가 100만 명에 육박하는 등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으며, 업종별로 소매·서비스업 폐업이 급증하며 내수 부진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분석됐다. 15일 국세청 국세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충청권 내 사업을 접고 폐업 신고를 한 개인·법인사업자가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었다. 최근 10년간 폐업신고..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

  •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