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새는 대전 도안지구 터널, 시설물안전 위협

물 새는 대전 도안지구 터널, 시설물안전 위협

도안중로 생태통로형 터널에 고드름 맺혀
구조물 갈라진 틈을 따라 물 새는 듯

  • 승인 2018-02-17 10:48
  • 수정 2018-02-17 10:55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대전 도안신도시 조성 때 건설된 생태통로형 터널 천장에서 물이 새고 있어 안전조치가 요구되고 있다.

터널 안에 어른 팔뚝만 한 고드름이 4~5개 맺혀 있어 구조물에 물이 침투하는 이상이 있는 건 아닌지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

KakaoTalk_20180217_103803139
대전 도안지구 내 터널 천장에 고드름이 맺혀 있다.
대전 서구 도안동과 관저동을 연결하는 도안중로에 2014년께 조성된 터널이 부실논란을 받고 있다.

건양대병원 뒤편으로 관저동과 도안동을 곧장 연결하는 도로를 새롭게 건설할 때 산을 절개하면서 터널형태의 구조물을 설치했다.

터널을 통과해 사람과 차량이 오갈 수 있고, 터널구조물 위에는 흙을 쌓고 소나무, 단풍나무, 열매식물을 심어 야생동물이 오갈 수 있는 생태통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총연장 100m가량의 터널 중간지점에 물이 새 얼어버린 고드름이 발견되고 있다.

길이 50㎝쯤 되어 보이는 고드름 4~5개가 터널 천정에 맺힌 게 육안으로 관찰되고 이보다 작은 고드름은 일일이 샐 수 없을 정도로 많다.

터널 구조물에 갈라진 틈이 보이고 그 틈을 따라 고드름이 맺혀 있는 것으로 보아 터널에 구조적 문제가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터널은 기본적으로 빗물 등이 유입되지 않도록 설계되며 천장에 물이 새는 현상은 구조물을 부식시켜 시급하게 보수가 요구되는 시공상 하자로 치부된다.

또 준공한 지 5년 미만인 공공시설물 천정에서 물이 새는 현상이 빚어지면서 적정한 시공감독이 이뤄졌는지도 의구심을 사고 있다.

KakaoTalk_20180217_104227459
대전 서구청 관계자는 “이른 시일 내에 현장을 점검해 어떤 문제가 있는지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