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철 정의당 대표 "중기부 세종 옮기는 건 신중한 검토 필요"

김종철 정의당 대표 "중기부 세종 옮기는 건 신중한 검토 필요"

  • 승인 2020-11-24 18:00
  • 신문게재 2020-11-25 3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김종철회견중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24일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과 관련해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대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기부가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행정수도의 완성은 세종에 국한된 게 아닌, 국토의 중심인 대전과 세종이 함께 발전하는 문제로 보고 있다"며 "그렇다면 중기부를 반드시 세종으로 옮길 것이냐에 대해선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기부가 반드시 세종으로 이전하는 게 능사는 아니라고 했다. 김 대표는 "예를 들면 서울도 정부청사가 원래 광화문과 과천 청사로 나뉘어있었으나 나중에 통틀어서 정부청사로 불렸던 것을 본다면 중기부 문제는 검토가 필요하지만, 반드시 세종으로 가는 게 능사는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 행정수도완성이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하는 문제는 국토균형발전에 있어서 꼭 필요한 문제이나, 국토중앙부에 새로운 수도가 위치하면서 공공기관 분산이 됨에 따라 가족 이주가 되고 지역 거점발전도 쉽게 나타날 수 있는 조건 하에서 추진해야 한다"며 "새롭게 공공기관 지방 이전 정책은 계속 추진해야하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선 대전·세종권으로 수도권 기능이 이전돼야 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책임져야 한다고도 했다. 김 대표는 "지난 국회 연설에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행정수도 완성을 약속했다"며 "민주당은 말로만 그치지 말고, 집권당이자 원내 다수당으로서 고 노무현 대통령이 첫 삽을 뜬 행정수도 실현에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은 수도권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면서 "정의당은 '불평등 해소 전문 정당'으로서 행정수도 세종시를 위해 시민과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소선거구 승자 독식 제도 때문에 민주당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지역구 16석을 싹쓸이했지만, 정의당은 단 한 석도 얻지 못했다"며 "세종시민의 선택을 왜곡하는 선거제도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에 대한 포부도 밝혔다. 김 대표는 "2022년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까지 사실상의 성과 목표치는 전국에 3자리수의 지방의원을 만들어내고, 한 두 개 기초자치단체에서 승리를 만들어내는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대전에서도 지방자치의원들을 많이 만들어 내겠고, 거꾸로 지방에서 중앙으로 정의당이 집권을 향해 올라오는 방식으로 택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