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세종시 전국 지자체와 중앙부처 '교류의 장' 변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6-07-25 15:36 | 신문게재 2016-07-25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세종특별자치시 청사. /연합뉴스 제공
▲ 세종특별자치시 청사. /연합뉴스 제공

오는 27일 전북도 개소… 모두 33개 지자체 사무소 운영
중앙부처 4단계 이전 완료됨에 따라 국책사업 등 업무협조 대응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세종시에 잇따라 사무소를 개설하고 있다.

올해 정부부처의 4단계 이전이 완료됨에 따라 국가 예산 확보와 원활한 업무협조 등을 위한 행보다.

25일 세종시에 따르면 오는 27일 전북도가 어진동 세종중앙타운에 사무실을 개소해 공식적인 업무에 돌입한다. 지난 6월 현재 세종시에 사무소를 운영 중인 지자체는 광역 10개, 기초 22개 등 총 32개다. 전북도가 개소하면 총 33개 지자체가 세종에 사무실을 운영하게 된다.

앞서 지난 1월에는 인천시가 어진동 NH농협 세종통합센터에 둥지를 틀고 대정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세종시에 처음으로 사무소를 연 지자체는 충북도로, 2012년 12월 세종과 인접한 오송에 사무실을 열었다. 현재는 행복도시 내 도담동으로 이전한 상태다.

강원도는 2013년 3월 광역자치단체로 처음으로 10개 기초자치단체(춘천, 원주, 태백, 삼척, 정선, 양양, 횡성, 철원, 평창, 고성)와 함께 합동사무소를 열었다. 오송에 처음 사무소를 개소한 강원도는 임대 계약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중앙부처와 보다 긴밀한 업무협력을 위해 지리적으로 유리한 도담동으로 사무실을 옮겼다.

도담동은 중앙정부청사와 도보로 10분도 채 걸리지 않아 지자체들이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그해 7월 제주도가 연기면사무소에 개소했고, 2014년 10월과 11월 광주시와 전남도가 어진동과 도담동에 사무실을 냈다. 지난해 4월엔 대구가 어진동 NH농협 세종통합센터에, 울산이 어진동 행정타운에 사무실을 냈다.

기초단체로는 수원시가 2013년 11월 처음으로 연기면사무소에 사무실을 열었고, 이어 충남 당진이 2014년 3월 연서면사무소에 사무소를 냈다. 지난해에는 경북 포항시(어진동)와 전남 순창(한솔동), 여수(도당동), 강진(한솔동), 장흥(한솔동),영암(한솔동), 전북 전주시(어진동)가 사무실을 열고 중앙부처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지자체들이 사무소를 잇따라 개소하면서 세종시가 중앙부처와의 교류의 장으로 변모하고 있다.

세종시 관계자는 “대정부 협력강화의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앞으로도 세종시에 사무소를 개설하는 지자체들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다른 지자체들과 함께 중앙부처와 긴밀히 소통해 실질적인 행정수도로서의 위상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시는 오는 2018년 어진동(1-5생활권)에 연면적 9900㎡ 규모의 지하 1층, 지상 7층의 지방자치회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세종=박병주 기자 can7909@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