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우리말OX

[우리말OX] 부딪히다? 부딪치다?… 헛갈리면 안돼요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제185강 접미사가 붙어서 이루어진 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6-12-28 17: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게티 이미지 뱅크
▲ 게티 이미지 뱅크


접미사들이 붙어서 이루어진 말들은 어떻게 적을까요? (어간(語幹)을 밝히어 적는다고 하였습니다)

♣사동, 피동접미사가 붙은 말에 대한 적기입니다.

[제22항]용언의 어간에 다음과 같은 접미사들이 붙어서 이루어진 말들은 그 어간을 밝히어 적는다.

1.‘-기-, -리-, -이-, -히-, -구-, -우-, -추-, -으키-, -이키-, -애-’가 붙는 단어들입니다.

예) ‘기’가 붙는 말들⟶맡기다, 옮기다, 웃기다, 쫓기다, 벗기다, 씻기다 등
‘리’가 붙는 말들⟶뚫리다, 울리다 등.
‘이’가 붙는 말들⟶낚이다, 쌓이다, 높이다. 핥이다 등.
‘히’가 붙는 말들⟶굳히다, 굽히다, 넓히다, 앉히다, 얽히다. 잡히다 등
‘구’가 붙는 말들⟶돋구다, 솟구다 등.
‘추’가 붙는 말들⟶갖추다 곧추다, 맞추다 등
기타⟶ 돋우다, 일으키다, 돌이키다, 없애다 등

다만, ‘-이-, -히-, -우-’가 붙어서 된 말이라도 본뜻에서 멀어진 것은 소리대로 적는다.
예) 도리다(칼로∼), 드리다(용돈을∼), 고치다(새 것으로~), 바치다(세금을∼)
부치다(편지를∼) 거두다(세금을~), 미루다(뒤로~), 이루다(뜻을~) 등.

2. ‘-치-, -뜨리-, -트리-’가 붙는 것( 모두 표준말입니다.)
예) ‘치’가 붙는 말들⟶놓치다, 덮치다, 떠받치다, 받치다, 밭치다, 부딪치다, 뻗치다, 엎치다

‘뜨리’와 ‘트리’가 붙는 말들⟶부딪뜨리다/부딪트리다, 쏟뜨리다/쏟트리다
젖뜨리다/젖트리다, 찢뜨리다/찢트리다, 흩뜨리다/흩트리다

♣위에 제시된 접미사는 ‘-기-, -리-, -이-, -히-, -구-, -우-, -추-, -으키-, -이키-, -애-’입니다. ‘-기-, -리-, -이-, -히-’는 사동접미사도 되고, 피동접미사도 되지만 ‘ -구-, -우-, -추-, -으키-, -이키-, -애-’는 사동접미사로만 쓰입니다.

[붙임] ‘-업-, -읍-, -브-’가 붙어서 된 말은 소리대로 적는다.
예) 미덥다, 우습다, 미쁘다 등

♣이런 단어는 무슨 뜻일까요?
곧추다‣(곧게 세우다) / 받치다‣(어떤 물건의 밑이나 안에 다른 물체를 대다'란 뜻으로 "항아리 아래에 벽돌을 받쳐 기울어지는 걸 막았다. 옷에 안감을 받치다.)
밭치다‣(항아리에 담근 술을 체에 밭치다)
받히다‣(받히다: 염소뿔에 받혔다)
젖뜨리다/젖트리다‣(힘을 주어 뒤로 기울이다. 고개를 한껏 뒤로 젖뜨리다)
찢뜨리다/찢트리다‣(무심결에 찢어지게 하다)
흩뜨리다/흩트리다‣(흩어지게 하다)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