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전정부청사

‘동아연필’ 중소기업청 선정 명문장수기업 대전 유일 선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7-02-27 16:03 | 신문게재 2017-02-27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올 첫 6개사 선정… 고용률 연구개발 비중 높아

동아연필 노조화합과 사회공헌 등 기본에 충실 71년


대전 대덕구에 위치한 ‘동아연필’이 명문장수기업으로 선정됐다.

(주)동아연필(대표 김학재)은 1946년 설립된 한국 최초의 문구회사로 업력 71년, 매출액은 400억원에 달한다. 동아연필은 노조설립 이후 노사분규 없는 노사화합경영과 학교재단을 통한 인재양성, 활발한 사회공헌으로 책임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명문장수기업’은 중소기업청이 선진국에 비해 업력 100년 이상 장수기업군이 취약한 우리나라의 현실에서, 건실한 기업경영으로 경제적 사회적으로 기여가 큰 모범기업을 발굴하자는 취지로 2014년 도입됐다. 100년 이상 장수기업은 2014년도 기준 미국 1만2780개, 독일 1만73개, 네덜란드 3357개가 있지만 한국은 7개사에 불과하다.

중소기업청에 따르면 작년 10월 선정계획 공고 이후 업력 45년 이상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신청접수 받았고 총 50개사 신청했다. 이중 서면, 현장, 평판 및 심의위원회를 통해 최종 6개사를 선정했다.

올해 첫 선정된 명문장수기업은 ▲코맥스 ▲동아연필 ▲매일식품 ▲피엔풍년 ▲광신기계공업 ▲삼우금속공업 등 총 6개사다.


6개사의 평균 업력은 56년이고 매출 및 고용은 해당 업종별 일반중소제조업 평균보다 10배 이상, 연구개발 비중은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수기업으로 갈수록 일자리 확대 등 국가경제발전 기여도가 컸다.

중소기업청 관계자는 “명문장수기업 6개사 모두 2세가 가업을 물려받아 경영하고 있거나 승계 예정인 기업으로 원활한 가업승계가 지속성장 가능한 장수기업으로서의 성공요인 중 하나”라고 말했다.

명문장수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는 3월 중 현판식 및 확인서 수여식을 추진하고 생산제품에 마크 사용, 영문확인서 발급을 통해 국내 판로 및 해외 수출마케팅에 활용토록 할 예정이다. 이어 명문장수기업 확인제도를 중견기업까지 확대하기 위한 중견기업법 개정안이 작년 국회를 통과해 공포됨에 따라 올해 상반기 하위법령을 개정하고, 하반기부터는 명문장수기업 발굴 선정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학재 동아연필 대표는 “동아연필이 71년 동안 올 수 있었던 힘은 바로 기본에 충실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100년 그 이상을 향해 어떤 업무든 기본에 충실함을 바탕으로 이끌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