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전북

전주시. 동물보호단체 협력 결실,

오송제 구조견들 새 주인 만나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3-28 22:43 수정 2018-03-28 22:4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180328223511
전주시,동물보호단체와 함께 오송제에서 구조한 개 입양절차 진행


전주시·동물보호단체 협력 결실,

오송제 구조견들 새 주인 만난다!



- 전주시, 동물보호단체와 함께 송천동 오송제에서 구조한 개 10마리 입양절차 진행

- 불법 개농장 운영해온 견주 설득해 소유권 포기 받아낸 후 지난 23일 구조하는데 성공

- 동물보호단체 관계자들 28일 김승수 전주시장에 만나 감사 인사·개 식용금지 메시지도 함께 전달

식용으로 팔려나갈 처지에 놓여있던 불법사육 개들이 전주시와 동물보호단체의 구조에 힘입어 새로운 주인을 만나게 됐다.



○ 전주시는 동물을 위한 행동 등 동불보호단체화의 협력을 통해 구조한 전주시 송천동 오송제 불법 사육 개 10마리가 입양절차에 들어갔다고 28일 밝혔다. 입양되는 개들은 오송제 개농장에서 불법으로 사육되며 고통받아오다 시와 전주지역 동물단체가 협업을 통해 지난 23일 구조해낸 리트리버 1마리와 3개월~6개월령 믹스견 9마리 등 총 10마리다.



○ 시는 오송제에서 불법사육 개 농장을 철거하고 사육중인 개를 구조하기 위해 동물단체인 동물을 위한 행동과 힘을 모아 견주를 설득, 소유권 포기각서를 받아냈다.



○ 이후, 동물보호단체와 동물복지, 환경 및 불법 건축물 등 관련부서와 머리를 맞대고 고심한 끝에 사육중인 개를 인도적 방법으로 입양보내기로 결정했다.



○ 구조된 개들은 전북대학교 내 임시보호소를 거쳐 현재 경기도 김포시에 소재한 동물보호단체인 세이브코리안독스가 운영하는 보호소에서 보호를 받고 있으며, 향후 미국과 캐나다 등으로 입양될 예정이다. 개와 함께 키우고 있던 염소도 조속한 시일 내에 처분될 수 있도록 매수자를 찾고 있다.



○ 이와 관련, 전주시와 함께 이번 불법사육 개 구조와 입양절차에 함께 참여한 임채웅 전북대 수의대 교수와 박정희 전북환경운동연합 박정희 위원, 남지숙 동물을 위한 행동 회원, 나미킴 세이브코리안독스 대표 등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5명은 이날 구조견 중 리트리버종인 오송이(예명, 3세)와 함께 전주시장실을 방문, 김승수 전주시장에게 불법사육 개를 구조하는데 도움을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 이들은 또 전주시민들을 대신해 김 시장에게 개 식용금지와 동물보호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하는 메시지도 함께 전달했다.



○ 이에 앞서, 시는 동물복지에 대한 정책과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해 동물복지팀을 신설했으며, 전주시 동물복지 마스터플랜 연구용역을 추진해왔다. 시는 이 연구용역을 통해 △반려동물 및 산업동물 등 관련 직군을 대상으로 동물에 대한 복지 및 의식 실태조사 △전주시 동물복지 기본방향 및 정책목표 설정 △목표설정에 따른 세부 정책사업 발굴 △다양한 계층이 참여할 수 있는 동물복지 시스템 구축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 전주시 관계자는 "반려인들이 꾸준히 늘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일을 계기로 보다 많은 시민들이 동물복지에 대해 이해하게 되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라며 "전주시 동물복지 마스터플랜 연구용역을 내실있게 추진해 모든 반려동물의 복지를 향상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정영수 기자 jys99523@





포토뉴스

  •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