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aT 양파 가격 하락에 말레이시아에서 양파 소비촉진 총력

말레이시아에서 '한국산 양파 홍보관' 특별 운영
50개국 600여개 업체 참가, 2만 명 이상 방문 예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5 16:25 수정 2019-06-25 17:30 | 신문게재 2019-06-26 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에이티
식품박람회 자료 사진. 사진=aT 제공.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최근 국내산 양파 가격 하락에 따른 해외 수출 확대를 위해 말레이시아에서 양파 소비촉진에 나섰다.

aT는 26일부터 28일까지 아세안 할랄시장의 허브인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말레이시아 식품박람회(Malaysian International Food and Beverage Trade Fair 2019)'에 국내 수출업체 33개사와 함께 한국관을 구성하고, '한국산 양파 홍보관'을 특별 운영한다.

올해 20회를 맞이하는 말레이시아 식품박람회엔 모두 50개국 600여개 업체들이 참가해 2만 명 이상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관에서는 국내산 양파 우수성 및 효능을 집중 홍보하고 전문 셰프가 닭갈비와 양파잼 등 한국산 양파요리 쿠킹쇼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홍보관에는 최근 aT K-Food 홍보모델로 활동하게 된 아스트로(Astro) 멤버 차은우의 모습이 담긴 양파 홍보물을 배포하는 등 한국산 양파의 수출홍보에 집중한다.

또 '한국 식품 현지화'를 테마로 면류, 음료, 떡볶이, 김치 등 동남아 지역 인기 수출 품목뿐 아니라, 말레이시아 시장의 성장 동력인 젊은 층을 타겟으로 간편 잡채, 즉석비빔밥, 냉동 떡 등 즉석식품과 할랄인증 식품을 다수 선보일 예정이다.

aT는 한국 농식품과 양파 실소비로 연계시키는 것을 목표로 파워인플루언서를 초청해 개인채널에 한국관과 쿠킹쇼 현장을 실시간으로 생중계하고 요리 레시피와 양파 구매처도 한국관 방문객들에게 배포할 계획이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말레이시아는 대만에 이어 최대 양파 수출국이자 동남아 무슬림들의 한국식품에 대한 기호를 확인할 수 있는 할랄시장의 허브"라며, "국내 양파 수급안정과 한국 농식품의 할랄시장 수출확대라는 일석이조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