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뉴스 스나이퍼

[뉴스 스나이퍼 sniper] 65. 한일무역전쟁 '파워커넥터'로 풀어야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0 00:00 수정 2019-07-10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지난 토요일엔 대전시 도마동 소재 도솔체육관을 찾았다. 모 생활체육대회를 취재할 목적이었다. 사회는 그 체육회의 부회장을 맡고 있는 친구가 했다.

친구는 체육대회가 시작되기 전, 귀빈실로 필자를 초대했다. 그리곤 간부진들께 소개의 자리를 마련해 주었다. 아울러 준비한 필자의 저서를 그들에게 선물로 주었다. "이 친구가 두 번 째 발간한 책입니다."

한 분이 깜놀했다. "와~ 대단하세요! 두 권이나 책을 내시다니요." 뭘 좀 아시는 분이다 싶어 흐뭇했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저서의 출간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그제 취재한 어떤 강사의 경우도 그가 저서를 출간한 덕분에 얻은 '감투'였다는 느낌이다.

저서의 출간은 더 많은 사람들과의 교유(交遊)라는 넓은 관계망(關係網)까지를 선물한다. 필자가 저서에서도 밝혔지만, 필자의 지인 중 반 이상은 저서의 출간 뒤에 맺은 참으로 귀한 인연이다.

이를 모두 밝힐 순 없고 '은인' 두 분만 소개한다. 첫 번째는 필자의 첫 저서 [경비원 홍키호테]를 흔쾌히 출간해 주신 도서출판 행복에너지의 권선복 사장님이다. 그 분이 부재했더라면 오늘날의 필자 역시 존립할 수 없었다.

두 번째도 마찬가지다. [인생을 알면 성공이 보인다] 또한 도서출판 넥센미디어의 김흥중 편집국장님과 배용구 사장님 덕분이다. 이런 관점에서 '관계 맺기는 '참새'인 당신을 '봉황'으로 만들어준다'는 부제가 딸린 [파워커넥터] (저자 이연수 & 발간 행복에너지)를 소개하지 않을 수 없었다.

씨름판에서 방송인으로 '더욱' 출세한 강호동에게는 이경규가 있었다.(P.57) 이렇듯 인간관계란 어려울 때 서로 부탁을 들어주고 속 깊은 이야기까지를 나눌 수 있는 사이다(칠성 사이다처럼 시원하기도 한).

반면 인간관계가 엉망이면 패가망신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사람은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는 존재다. 아무리 잘난 사람이라고 한들 누군가의 도움 없이 살아가기란 불가능하다.

인간은 사회적인 동물이기 때문이다. 어떤 사회적인 소속감을 필요로 하며 그 안에서 타인과 공존하는 법을 배우는 것, 사람이란 바로 그런 존재다. 이 책『파워커넥터』에서 저자는 지식이나 기술을 습득하는 일보다도 사람을 더 많이 아는 일이 큰 재산이라고 말한다.

그런 인맥 재산을 두고 '인(人)테크'라고 정의했다. 무수한 거미줄의 결을 하나하나 직조해 가듯 우리의 인생은 사람들과의 만남을 통한 교직으로 완성되어 간다. 그리고 때로는 어떤 사람을 만나느냐에 따라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기도 한다.

이 책에서 말하는 '인테크'란 바로 인생의 전환점을 가져올 수 있는 비법을 의미한다. 저자가 제시하는 인테크의 비법을 깨우친다면 인간관계의 폭을 한층 더 넓힐 수 있을 것이다. 넓어진 인간관계는 더 나아가 삶의 방향성을 제시해주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한다.

이 책에서 더욱 흥미진진했던 부분은 '관노 김갑순이 어떻게 공주 갑부가 되었을까?'(P.111~113)였다. 김갑순(金甲淳)은 공주군수와 충청남도 평의회원, 중추원 참의, 유성온천주식회사 사장, 조선임전보국단 이사 등을 역임한 시대의 풍운아(風雲兒)였다.

재테크에도 일가견이 있었던 그는 봉세관과 군수로 근무하면서 지세와 수세를 면밀히 조사하여 황무지를 매입했다. 군수직을 사임한 후엔 본격적으로 황무지 개간, 택지 매립 및 수리사업에 뛰어들었다.

합병 후 땅값이 오르면서 대지주로 성장했다. 1910년대 조선총독부가 도로공사를 할 때 인부와 부지를 제공했는데, 1912년 3월 충청남도 노성군 도로공사를 시작으로 부여와 공주 간 도로, 논산 내 도로, 경상남도 마산과 칠원 간 도로 등 다수가 있다.

그 대가로 조선총독부가 1913년 3월과 10월, 1914년 12월, 1915년 12월 등 4회에 걸쳐 목배(木杯)를 수여했고, 1914년 5월과 1915년 12월에 은배(銀杯)를 주었다.

1913년 7월 충청남도 지방토지조사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되어 1918년 8월까지 일제의 토지조사사업에 협력했다. 이와 함께 계속 토지를 매입해서 1918년에는 몇 천석을 받아들이는 갑부가 되었다.

이후에도 꾸준히 개간사업에 힘쓰며 여러 직책을 맡았다. 그가 결정적으로 명실상부의 갑부가 된 까닭은 한밭(대전) 일대에 경부선 철도가 놓인다는 사전 정보를 입수한 뒤부터다.

놀고 있던 땅과 야산 등을 집중적으로 매수한 덕분에 1930년대 후반, 대전시 면적의 약 40%가 그의 소유였다니 말 다 했다. 김갑순은 분명 친일파다. 그럼에도 저자가 이를 긍정의 시선으로 보는 것은, 그가 누구처럼 남의 주머니는 털지는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일본의 아베 정부 언죽번죽 무리수로 말미암아 한일 간 무역전쟁이 빚어질 가능성이 농후해졌다. 이를 감정으로 풀려다간 오히려 실타래가 더 꼬일 게 틀림없다.

파워커넥터(power connector)처럼 원활한 '관계 맺기'의 정상화로 당면한 난국을 헤쳐 나가야 한다.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홍경석-작가-최종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