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정치펀치]내년 4월 총선, C벨트의 중심에선 '충청' 건곤일척 싸움 될 듯

민주당, 이해찬 대표-박병석-양승조 라인 가동 될 듯
한국당, 정용기-이명수-정우택 역할론 속 이완구 전 총리 출마지 '관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9 08:22 수정 2019-07-19 08:2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5당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충청-강원-호남-강원을 잇는 이른바 'C 벨트' 공략을 놓고 건곤일척의 싸움을 벌일 태세다.

두 정당은 정치신인에게 가산점을 크게 늘려주는 등 새로운 '인재' 발굴에 전력투구하는 모양새다.

'C 자형' 벨트 구축의 중심에 있는 충청은 지난 20대에 이어 21대 총선에서도 지역 정당이 없는 선거가 예상된다.

민주당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승리의 기운을 발판으로 기초단체장의 교체가 있었던 대전 중구, 대전 동구, 대전 대덕구, 공주 부여 청양, 서산· 태안 등에서 필승 카드를 꺼내 들고 있다.

인재영입위원장을 겸하는 이해찬 당 대표(세종)가 전체적인 충청 선거 구도를 디자인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대전에선 6선에 도전하는 박병석 의원(대전 서갑), 충남은 천안에서만 4선에 이어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 승리한 양승조 충남지사의 역할론이 주목 받고 있다.

한국당은 정책위 의장을 맡은 정용기 의원(재선, 대전 대덕)과 당 인재영입위원장인 이명수 의원(3선, 충남 아산갑), 5선에 도전하는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이 대전, 충남, 충북에서 각각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치 재개를 선언한 이완구 전 총리가 어느 지역에 출마할지도 큰 관심사다.

이 전 총리는 자신의 총선 승리는 의미가 없다며 최소한 4명 이상의 동반 당선을 이끌 지역으로 출마를 검토 중이다.

바른미래당은 바른정당계와 국민의당 출신 간의 '분당열차' 출발 시간이 언제 정해지느냐에 따라 출마 후보군이 드러날 전망이나 지역구 의원이 없는 충청권에선 큰 힘을 쓰기는 쉬워 보이지 않는다.

지역 정가의 한 인사는 "여당은 지난해 지방선거에 이은 연승을 목표로 하고 있고, 한국당 등 보수 야권은 설욕을 위한 특단의 비책을 마련할 수밖에 없을 선거"라며 "충청 석권이 곧 전국 승리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여야 간 격전이 예상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