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고령층 60% "73세까지 일하고 싶어"

통계청 경제활동조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3 14:03 수정 2019-07-23 15:4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고령층 조사
55~79세의 고령층 10명 중 6명은 평균 73세까지 일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올해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55∼79세 고령층'(이하 고령층) 인구 1344만1000명 중 지난 1년간 구직 경험이 있는 사람은 227만4000명으로 조사됐다.

지난 1년간 구직경험자 비율은 18.8%로 지난해 대비 1.9%포인트 증가했다.

주된 구직경로는 ‘친구, 친지 소개 및 부탁’이 38.3%로 가장 많았다. 전년동월과 비교하면, 공공 취업알선기관(30.3%→32.2%), 신문, 잡지, 인터넷 등 (9.2%→10.2%)을 통한 구직이 증가했다.

또 취업경험자 비율은 64.9%로 1.0%p 상승했다. 성별로는 남자(76.0%)가 여자(54.8%)보다 21.2%p 높았으며, 취업경험 횟수는 한 번인 경우가 82.9%로 가장 많았다.

지난 1년간 연금 수령자 비율은 45.9%(635만 8000명)로 전년동월대비 0.3%p 상승, 월평균 연금 수령액은 61만원으로 전년동월대비 4만원 증가했다.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55~64세)에서의 평균 근속기간은 15년 5.7개월로 전년 동월 대비 0.8개월 증가했다.

남자는 19년 2.2개월로 0.8개월 감소, 여자는 11년 8.1개월로 2.4개월 증가했다.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그만둘 당시 평균연령은 49.4세(남 51.4세, 여 47.6세)로 전년동월대비 0.3세 늘었다.

장래 근로를 희망하는 고령층 인구는 64.9%(897만 9000명)로 전년동월대비 0.8%p 상승하였으며, 희망 근로 상한연령은 평균 73세로 나타났다.

장래 근로 희망자의 일자리 선택기준은 남자는 임금수준(25.9%), 여자는 일의 양과 시간대(36.0%)가 가장 높았고, 희망 임금수준은 남자는 150~200만원 미만(22.8%), 여자는 100~150만원 미만(26.7%)이 가장 많았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